코로나보다 위험한 방역 훼방언론

 [최선영의 미디어전망대]

           

 “감염병이 발생했을 때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는 국민의 생명 보호와 안전에 직결되는 만큼 무엇보다 정확한 사실에 근거해 보도해야 한다. 추측성 기사나 과장된 기사는 국민에게 혼란을 야기한다는 점을 명심하고, 감염병을 퇴치하고 피해 확산을 막는 데 우리 언론인도 다 함께 노력한다. 감염병 관련 기사를 작성할 때는 반드시 전문가의 의견을 구한 뒤 작성하도록 하고, 과도한 보도 경쟁으로 피해자들의 사생활이 침해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한다.”

        

지난 428일 한국기자협회와 방송기자연합회, 한국과학기자협회가 공동으로 제정한 감염병 보도준칙전문이다. 구구절절 언론에 바라는 바다. 그러나 감염병 보도준칙 제정위원장을 맡았던 <에스비에스>(SBS) 권태훈 기자는 한 기고문에서 이 준칙제정이 쉽지 않은 과정이었음을 토로한 바 있다. 언론에 기준을 요구하면 자칫 언론 통제가 될 수 있고, 방역 당국과 의료진이 잘못할 경우 언론 아니면 누가 사실 확인과 위험 경고를 알리는가에 대한 기자 사회의 반론도 컸다고 한다. 일견 일리 있는 주장이다. 보도의 자유와 사실을 알릴 의무는 소중하니까.

그런데 지금 감염병보다 위험한 것은 보도의 자유와 사실 보도 의무라는 목적 없는 명분을 앞세운 언론이다. 일부 언론인은 마치 방역 당국과 리턴매치를 별러온 것처럼 연일 불안과 갈등을 조장하는 기사를 생산 중이다. 국민의 안전이 그토록 싫었는지 자칭 대한민국 대표 신문이라는 언론사들은 한술 더 떠 코로나19 방역에 반하는 8·15 집회 지면 전면광고로 수익을 보기까지 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의 21일 발표에 따르면 715일부터 집회 당일 815일까지 6개 종합일간지와 2개 경제일간지를 조사한 결과 <조선> <중앙> <동아> 3개 신문은 이 기간에 전면광고를 포함한 총 36회의 문재인 탄핵집회 광고를 실었다. 특히 사랑제일교회 교인이 확진 판정을 받은 날과 서울시가 이 시설에 폐쇄 명령을 내린 날에도 광고 게재를 멈추지 않았다. ‘걸을 수 있는 사람은 다 나오라’ ‘주민번호 있는, 군번 있는 국민은 모두 모이자며 감염확산 경로가 된 이 집회를 홍보하고 선동했다.

감염병에 모범적으로 대응해온 방역 당국의 지침을 어떻게든 훼방하고 방역의 실효성을 깎아내리는 언론사들을 보고 있노라면 분노와 무력감이 동시에 느껴진다. 이들의 폭주를 보고도 막을 수 없는 게 너무 분하다.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협력이 중요한 지금, 국민이 알아야 할 기본 정보와 사실 보도는커녕 정쟁과 감염병을 혼합한 괴담과 나쁜 정보를 여론인 양 퍼 나르는 건 언론이 할 짓이 아니다.

감염 가능성은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전문가 의견과 연구 결과를 종합해 신중하게 보도해야 한다. 기자들 스스로 채택한 감염병 보도준칙을 한 번만이라도 제대로 읽고 기사 작성하는 언론인이 많기를 기대한다. 특히 감염 가능성에 대한 보도와 표현에 주의를 기울여주기를 요청한다. 정치와 감염병을 인과적으로 연결해 제목을 달거나 과장되고 자극적인 수식어로 혼란을 주는 일은 멈추기 바란다.

포스트 코로나는 오지 않았다. 어쩌면 오랜 시간 위드(with) 코로나상태로 살아갈 수 있다. 부디 많은 언론인이 공공의 이익을 우선하는 보도로 위기 극복에 일등 공신이 되어, 신뢰도 꼴찌라는 불명예를 터는 날을 빨리 맞이하길 응원한다.

< 최선영 연세대 커뮤니케이션대학원 객원교수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