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시 공중 보건국 (Toronto Public Health)은 최근 2주 동안에 토론토 다운타운 스트립클럽 파라다이스의 직원 등 7명이 COVID-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감염자는 모두 9 4일 이후 양성 반응이 나왔으며 7명 중 6명은 직원이고 1명은 후원자로 밝혀졌다. 모두 8 29일부터 9 10일 사이에 클럽 파라다이스 (1313 Bloor St. W.)를 방문했다.
토론토 공중 보건국은 스트립클럽을 방문한 고객들과 직원들에게 COVID-19에 노출됐을 가능성을 알리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829일부터 910일 사이에 클럽 파라다이스에 간 적이 있는 사람들에게 클럽 방문 후 14일 동안 증상 발현이 있는지 주시할 것을 권고했다. 보건국은 특히 이 시기에 클럽에 간 사람들은 다른 사람과 6피트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손을 씻는 등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토론토 공중보건 당국의 조사 결과, 이 클럽은 정부의 재개방 방역규칙을 준수하고 있었다는 것이 밝혀졌다. 하지만 이번 발병사례로 인해 클럽 파라다이스는 2주간 문을 닫게 됐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