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뉴 감독 팀 잠시 떠나 있어야 한다

각종 경기 앞둔 토트넘, 전력 공백 예상

     


손흥민(28·토트넘)이 햄스트링 부상을 입었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27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경기(1-1) 중 교체된 손흥민의 몸 상태에 대해 햄스트링 부상이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뉴캐슬전에서 선발 출장해 전반 두 차례나 골대를 맞히는 등 고감도 슈팅 감각을 뽐냈다. 하지만 후반 시작할 때는 그라운드에 나서지 않았다. 토트넘은 전반 루카스 모라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손흥민은 모라의 골이 터지는 과정에서 시발점이 되는 날카로운 패스를 넣는 등 핵심적인 구실을 했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논란의 비디오판독(VAR)으로 페널티골을 내주면서 홈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손흥민의 부상으로 토트넘은 어려움에 봉착했다. 토트넘은 30일 첼시와 2020~2021 카라바오컵(리그컵) 16강전, 102일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마카비 하이파전, 105일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등 빽빽한 일정을 앞두고 있다. 지난주 사우샘프턴전 4골과 이어진 유로파리그 원정에서 연속골을 터트리는 등 스피드와 순도 높은 골 결정력을 과시한 그가 빠진다면 토트넘의 공격력은 크게 약화한다.

햄스트링 부상은 회복에 최소 3~4주의 시간이 필요해 자칫 손흥민은 10월 내내 그라운드를 떠나 있어야 할 수도 있다. 영국 매체 <디 애슬레틱>의 찰리 에클셰어 기자는 트위터 계정에 모리뉴 감독에게 손흥민이 오랫동안 결장할 수도 있냐고 묻자 그렇다라고 대답했다고 공개했다.

손흥민은 지난 14일 리그 개막전을 시작으로 18일 유로파리그 불가리아 원정, 20일 사우샘프턴과의 리그전, 25일 북마케도니아 원정까지 앞선 4경기를 모두 풀타임으로 뛰었다. 이들 4경기에서 손흥민은 52도움을 기록했다. 모리뉴 감독은 북마케도니아의 스켄디야와 벌인 유로파리그 경기에서는 손흥민의 체력을 걱정해 벤치에서 뛰지 말고 걸어(Stop Running)”, “그냥 있어(Stay)” 등의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너무 무리하지 말고 뛰라는 뜻이다.

하지만 뉴캐슬전까지 최근 5경기에서 총 405분을 뛰는 등 피로가 누적되면서 허벅지 근육에 문제가 생겼다. 김창금 기자

 

손흥민 부상에 폭발한 모리뉴문제는 살인 일정’?

빽빽한 일정 언급 모리뉴 부상 나올 수밖에자책?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 AFP 연합뉴스

 

손흥민은 무리한 일정 때문에 생긴 첫 부상자일 뿐이다.”

조제 모리뉴(57) 토트넘 감독이 단단히 뿔났다. 모리뉴는 27(한국시각)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경기 무승부(1-1) 뒤 손흥민이 교체된 이유에 대해 햄스트링 부상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유의 신랄한 말투로 나는 이제 화요일, 목요일에 생길 또 다른 부상자를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실제 토트넘은 9월 쉴 새 없이 경기를 치렀다. 14일 에버턴과 리그 개막전을 시작으로 18일 유로파리그 불가리아 원정, 20일 사우샘프턴과 리그전, 25일 북마케도니아 원정까지 먼 거리를 이동했다. 30일 첼시와 리그컵 대결, 102일 유로파리그 마카비 하이파전, 10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그전 등 앞으로의 일정도 빽빽하다.

일각에선 모리뉴 감독의 선수단 운용 방식이 손흥민의 부상을 불러왔다는 지적도 나온다. 모리뉴는 그간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와 잉글랜드 첼시 등에서 주전 혹사 논란을 겪었다. 그는 이날 부상 방지를 위해 교체를 늘릴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모든 선수가 같은 능력을 보여주진 않는다. 교체를 늘린다면, 우리의 잠재력을 잃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앞서 치른 4경기에 모두 풀타임으로 출전했다. 4경기 52도움의 맹활약을 펼쳤지만, 체력부담에 대한 우려도 뒤따랐다. 모리뉴 감독은 25일 북마케도니아 원정 때 뛰지 말고 걸어라고 주문하는 등 손흥민의 체력을 걱정한 바 있다. 이준희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