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영신 총장 16일 국정감사에서, 진상규명에 협조도 다짐

 

냠영신 육군 참모총장이 16일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군의 5·18 개입은 잘못이라며 사과한 뒤 자리에서 일어나 고개를 숙이고 있다.

         

남영신 육군 참모총장이 16일 육군 수뇌부 인사로는 처음으로 5·18 민주화운동의 무력 진압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남 총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지난 40년간 역대 육군 총장 누구도 5·18 희생자에 사죄한 적이 없다는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1980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군이 개입한 건 대단히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족분들에게 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육군의 군정권 책임자인 참모총장이 공개적으로 군의 5·18 민주화운동 개입에 대해 사과한 것은 처음이다.

남 총장은 희생자들의 뜻은 민주화 운동이고, 평화를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반목보단 화해와 용서가 중요하고, 오늘 저는 진심으로 사죄할 것이라며 육군을 응원해주시고 사랑해 주는 광주시민이 되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남 총장은 발언을 마친 뒤 자리에서 일어나 고개를 숙여 다시 한번 사죄의 뜻을 밝혔다.

남 총장은 육군이 5·18 진상조사위원회 활동에 적극 협조해 달라는 설 의원의 당부에도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박병수 기자

 

5·18단체 "육군참모총장 5·18 사과 발언 환영"

 

16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경례하고 있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집단 발포 등에 대해 공식 사과한 것을 두고 5·18단체가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5·18기념재단과 5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16일 성명을 통해 "만시지탄의 아쉬움이 있지만 육군의 최고 책임자가 처음으로 공식 사과했다는 사실을 높이 평가하며 환영한다"고 밝혔다.

다만 "그동안 우리 오월 동지들은 살아남은 자의 부끄러움으로 5·18민주화운동의 완전한 진상규명과 가해 당사자들의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다""오늘 남 총장의 사과가 업보처럼 등에 지고 살아온 40년의 한과 고통을 모두 치유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육군참모총장의 사과가 아직 침묵하고 있는 관련자들의 용기 있는 참회와 고백으로 이어져 5·18에 대한 진상이 명백히 밝혀지길 바란다""이것이 화해와 용서의 장으로 승화되고 국민 통합의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