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28~29일 제19기 미주지역회의 등 평화번영 공감 넓혀

토론토협의회워크샵, 하반기 정기회의, 통일강연회 등 개최

 

민주평통 사무처가 서울 워커힐호텔에 진행본부를 설치해, 19기 민주평통 미주지역회의를 진행했다.

 

민주평통(수석부의장 정세현, 사무처장 이승환)이 온라인과 오프라인 방식을 혼합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제19기 민주평통 해외지역회의를 1028일과 292일간 최초로 온- 오프라인 병행으로 개최했다.

해외지역회의는 모국 서울 워커힐호텔에 진행본부를 설치하고 평통 사무처 주관으로 미주, 유럽·중동아프리카, 일본, 아시아·태평양, 그리고 중국 순서로 4차에 걸쳐 3600명의 해외 자문위원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미주지역회의는 캐나다부터 아르헨티나까지 미주지역에 있는 20개 협의회를 화상으로 연결해 1029오후 8시부터 10(동부시각)까지 진행되었으며 토론토협의회(회장 김연수)는 온타리오주 모노 소재 허클리 벨리 리조트에서 28일 미주지역회의, 29일 정기회의, 워크샵 및 통일강연회를 가졌다.

회의는 의장인 문재인 대통령의 영상 메시지, 정세현 수석부의장의 기조연설, 이승환 사무처장의 민주평통 업무보고, 지역회의 업무보고, 서호 통일부 차관의 정책설명,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의 정책설명, 자문회의 정책건의, 한반도 종전선언 지지 결의문 낭독 및 채택으로 구성됐다.

미주지역 회의에서도 자문위원들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정책 건의에 참여했다. 또한 재외동포 청소년 평화공감대 제고 방안, 청년·여성자문위원 역량 강화 및 활동활성화 방안에 대해 자문위원들이 토론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자문위원들은 이번 회의를 정리하면서 한반도 종전선언 지지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토론토 협의회 관계자는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됐지만,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해외 한인사회의 공감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었다고 평가하고 정부의 통일대북정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재외동포 사회의 공공외교와 평화통일 준비역량을 강화하는데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향후 활동방향 도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토론토협, 3그룹 나눠 통일 워크샵 통일부 이종희 서기관 강연도

한편 평통 토론토협의회는 1029일 해외지역회의 참가에 이어 허클리 벨리 리조트 Conference Centre에서 남북관계 전환을 위한 실천방안이라는 주제로 자문위원 워크샵과 하반기 정기회의 및 통일강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워크샵은 자문위원들이 3그룹으로 나뉘어 각 그룹별로 남북관계 위기의 요인과 대처방안’ ‘남북관계 위기상태 전환을 위한 방안’ ‘남북관계 전환을 위해 캐나다에서 할 수 있는 역할등을 주제로 참가 위원들의 발표와 토론 및 정책 제안이 이어졌다.

이어 열린 하반기 정기회의는 올해 활동보고, 19기 보궐위촉 자문위원 소개 및 환영, 향후 추진사업 보고와 각 분과위원회 활동보고 등과 통일노래 개사 부르기출품작 감상 등이 있었다.

마지막 순서인 통일강연회는 통일부 이종희 서기관이 강사로 나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실천 과제라는 주제로 1. 남북관계 및 통일정책의 과거와 미래, 2. 통일에 대한 인식 변화, 3. 통일을 위한 우리 사회의 극복과제, 4. 바람직한 통일을 위한 방향 등을 전하고 질의응답도 진행됐다.

이 서기관은 강연에서 바람직한 통일을 달성하기 위해 통일교육을 강화하며 국민통합의 길을 모색하고 시민사회 의식 개선으로 대화와 합의를 통한 중용적인 통일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