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틴 전력회사, 삼성·인피니온 등 산업체에 전력 공급 끊어
전력 사용 급증, 발전소 고장…다른 주서 빌려 쓰기도 불가능

 

미국 텍사스주의 이상 한파가 전력 위기를 불러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등이 가동을 중단한 가운데 포트워스의 전력 회사에 고장 수리용 트럭들이 대기하고 있다. 포트워스/EPA 연합뉴스

 

미국을 강타한 한파가 독자 전력망을 운용하는 텍사스주의 전력 위기를 촉발하면서 삼성전자를 비롯한 현지 반도체 업체가 가동 중단에 들어가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텍사스주 오스틴의 현지 신문 <오스틴 아메리칸-스테이츠먼>은 16일 공영 전력회사 ‘오스틴 에너지’가 전력을 많이 쓰는 삼성전자, 엔엑스피(NXP) 반도체, 인피니온 등 반도체 업체에 대한 전력 공급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대형 전력 소비 집단을 대변하는 ‘청정·적정·신뢰 에너지 연합’(CCARE)은 “텍사스 전역이 심각한 전력 부족을 겪자 오스틴 에너지가 반도체 업종을 포함한 산업체에 가동 중단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대변인도 “사전에 전력 공급 중단 통지를 받고, 반도체 웨이퍼 생산 시설 등의 가동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고도의 정밀도를 요구하는 반도체 공장의 경우 전력 공급이 중단되면 수백만달러에 달하는 피해를 볼 수도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최근 며칠 동안 미 본토 대부분의 지역이 기록적인 한파를 겪고 있으며, 텍사스주의 경우도 휴스턴의 기온이 몇십년 만에 최저인 영하 10도까지 덜어지는 등 이례적인 한파에 시달리고 있다. 이에 따라 전력 사용이 급증했고, 한파 대비에 소홀했던 발전소들이 잇따라 가동을 멈추면서 텍사스가 최악의 전력 위기에 빠졌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전했다. 상황이 악화되자 주 정부는 ‘순환 정전’을 실시해, 400만 가구 이상이 정전으로 고통받고 있다. 전력 대란 여파로 15~16일 휴스턴의 전력 도매 가격은 평소 1㎿h 당 22달러에서 9000달러까지 폭등했다.

텍사스가 다른 지역보다 더 심한 전력 위기에 빠진 건, 독자적인 전력망을 구축해 다른 주에서 전력을 공급받을 수 없는 탓도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미국은 동부와 서부의 광역 전력망을 통해 여러 주가 필요에 따라 전기를 주고 받지만, 텍사스는 연방정부의 규제를 피하기 위해 독자 전력망을 쓰고 있다.

한편, 미국 전역에서 주민 2억명에게 한파 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적어도 21명이 숨졌고 10억달러(약 1조1천억원) 이상의 재산 피해가 예상된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신기섭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