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항체 보호력 변이엔 3분의 1로 줄어
모더나도 6분의 1…“효과 있다”서 입장 바꿔

 

 화이자 로고를 배경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이미지.

 

화이자와 모더나가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의 효과가 불확실하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두 회사는 최근까지 각사의 백신이 남아공발 변이에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는데, 이를 바꾼 것이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17일 화이자가 텍사스주립대 의과대학(UTMB)과 함께 남아공발 변이(B.1.351)와 같은 특색을 지닌 바이러스를 배양해 실험한 결과, 효과가 매우 줄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미국에서 유행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비교할 때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의 경우 항체의 보호 수준이 3의 1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화이자는 남아공발 변이에 자사 백신이 예방 효과를 가질지 불분명하다고 밝혔다.

다만 연구진은 항체 보호력의 경우 백신의 효과를 판단할 기준이 아직 없어, 항체 보호력이 감소했다는 것만으로 백신의 효과가 없다고 단정 지을 수 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또 이번 결과가 남아공 변이에 대한 임상 결과가 아니기 때문에, 정확한 결과는 추가 실험이 필요하다고 했다.

화이자의 이번 발표는 기존 입장보다 상당히 후퇴했다. 화이자는 지난달 27일 자사 백신이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효과 감소가 거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모더나도 자사 백신이 남아공발 변이에 대해 효과가 6분의 1 수준으로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모더나 역시 이전에는 화이자처럼 남아공발 변이에 대한 효과가 있다고 밝혀왔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도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효과가 10%로 떨어진다고 밝혔다. 최현준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