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등 간토지방에서 91건 확인
“영국 · 남아공 바이러스와 달라”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12일 연속 2천명을 밑돌아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잇따라 발생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아사히신문>은 “백신의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는 변이 바이러스가 도쿄 등 간토지방에서 91건 발견됐다”고 19일 보도했다. 이 바이러스가 해외로부터 들어왔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지만 어느 나라에서 왔는지는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발견된 바이러스는 ‘E484K’라고 하는 변이를 가진 것으로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질 등과는 다르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와키타 다카시 국립감염증연구소장은 지난 18일 기자회견에서 새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해 “면역 도피 성질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감염이나 백신으로 얻은 면역 기능이 제대로 작용하지 않을 수 있다는 얘기다. 다카시 소장은 “국내(일본)에서 17일부터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어떤 양상을 보이는지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에 발견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비해 감염력이 강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소연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