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4월 유골 장녀인 장은숙 씨 품 안겨 토론토에

통일되면...고향 평남 성천 선친묘역에 안장 계획

 

                                       고 장정문 신부

토론토 한인성공회 교회 초대 담임신부를 역임하고, 모국 민주화 운동을 뒷받침한 캐나다 민주인사들의 단체인 ‘민건’의 창립 멤버이며 세계 한민련 캐나다 대표 등을 역임한 장정문 신부가 지난 2월20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 서울대병원에서 향년 90세를 일기로 소천했다.

고인의 유족은 부인 박행임 여사와, 장녀 은숙, 아들 대영, 차녀 혜숙 씨 및 5명의 손자녀가 있다.

 

1930년 평안남도 성천군 영천면 상하리에서 태어난 고 장정문 신부는 성공회 목회자로 뿐만 아니라 작가를 길러내기도 한 문학평론가로, 또한 민주와 통일운동에 열정을 쏟은 활동가로 평생의 굵직한 족적을 남겼다.

고 장 신부는 토론토 한인성공회 초대 담임목사로 시무했고, 사스캐처완에서는 캐나다 성공회 교회에서 영어목회를, 그리고 미국 뉴저지에서도 목회자로 헌신했다. 한국에서는 연세대와 목원대 등에서 후학을 가르쳤으며, 미국의 뉴저지 성공회 신학교에서도 강단에 선 적이 있다. 그는 또 다재다능한 문학적 소양으로 문학평론가로 활동하면서 평론 뿐 아니라 시인과 작가를 길러내고, 직접 시와 소설 등 다수의 문학작품을 직접 출간해 문학상을 받기도 한 독특한 삶의 궤적을 남겼다.

 

조국 분단의 실향민으로 살아 온 고 장 신부는 특히 뜨거운 모국 사랑의 열정을 쏟아 민주화와 통일운동에 앞장 서왔다. 토론토에서 여러 민주인사들과 함께 모국 민주화 운동단체인 ‘민건’, 즉 ‘토론토 민주사회건설협의회’를 창립했고, 통일연대’도 만들어 대표를 지냈다. 또한 미주민련과 세계 한민련 창립에도 캐나다 대표로 참여한 적극적인 활동가였다고 지인들은 기억한다.

 

고 장 신부의 장례는 생전 고인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지난 22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마친 후 경기도 용인에서 화장됐다. 고인의 애정과 발자취가 남아있는 토론토에는 장녀인 은숙 씨가 오는 4월께 유골을 안고 돌아올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은숙 씨는 앞으로 남북의 길이 열리고 통일이 되면 생전 소원하신대로 고향인 평남 성천의 대동강 상류 비류강이 내려다 보이는 선친묘역에 모시고 유지에 따라 묘비에 ‘Emmanuel!’을 새겨드리겠다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