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절...고난주간 특새, 성금요예배, 부활절 예배 등 연중 최대 절기

 

사순절을 지나며 고난주간(Passion Week: 3.28~4.3)과 4월4일 부활주일을 앞두고 있으나 각 교회는 COVID-19 상황에 따른 집합제한으로 예배당 수용인원의 15%만이 허용됨에 따라 현장예배를 겸한 온라인 예배로 그리스도의 십자가 수난과 부활의 기쁨을 나눌 예정이다.

특히 토론토와 필 지역 교회들은 지난 3월15일부터 예배참석 인원을 늘린 주 정부의 봉쇄 완화 조치가 나오자 21일 주일부터 혹은 종려주일인 28일부터 온라인 예배와 함께 소수 인원이 참석하는 대면예배를 드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교회들은 아직도 COVID-19 상황이 안심할 단계는 아니어서 대면예배에는 조심스럽다는 입장이다. 이에따라 고난주간 특별새벽기도회와 4월2일 저녁 성금요예배(Good Friday)에 이어 부활주일 예배도 온라인 화상으로 진행하거나 온라인을 겸한 대면예배를 드린다는 방침이다.

(온타리오 한인 교회협의회(회장 이요환 소금과 빛 염광교회 담임목사)도 현장예배가 어렵다고 판단, 온라인으로 연합예배를 드리는 방안을 강구 중이다.)

 

일부 교회는 온라인을 통해 가정에서 예배를 드리더라도 고난주간과 부활절의 의미를 담은 ‘릴레이 금식’‘성금요 촛불예배’등으로 예수님이 가신 고난의 발자취와 십자가의 수난, 그리고 대속의 죽음을 되새기고 묵상하면서 회개로 자기 삶을 성찰하고 결단하는 시간을 보내자고 권면하고 있다. 또 일부교회는 온라인 성찬식을 예정하고 교인들에게 성찬 키트를 미리 드라이브 스루 등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대부분의 교회가 3월29일부터 4월3일까지 고난주간 특별새벽기도회를 온라인으로 혹은 마지막 날인 4월3일 토요일 새벽만 현장 기도회로 가질 예정인 가운데, 서부장로교회(담임 박헌승 목사)는 고난주간 특새와 성금요예배, 부활절 예배 모두 현장예배를 위주로 드린다.

밀알교회(담임 노승환 목사)이 경우 고난주간 특새를 ‘거기 너 있었는가?’(마 27:55)라는 주제로 매일 새벽 6시에 온라인으로 열어, 최병필 목사(핼리팩스한인교회), 황성광 목사 (킹스턴한인교회), 정진우 목사(시온성교회), 최정근 목사(캡스톤교회), 석찬권 목사(위니펙중앙교회)가 차례로 말씀을 전하고 마지막 날 토요일 새벽은 현장예배로 노승환 목사가 말씀을 전할 계획이다.

토론토 강림교회(담임 김주엽 목사)는 부활주일 오전 11시에 드라이브 스루 예배를 드릴 예정이다.

교계 목회자들은 코로나 팬데믹 가운데 다시 맞는 고난주간과 부활절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적어도‘미디어 금욕’등으로 고난을 체험하고 참회하며 비움과 경건의 삶을 다짐하자고 권하고 있다.

목회자들은 특히 특별새벽기도회를 비롯해 교회 최대의 절기행사인 부활절 맞이에 온라인으로 참여할지라도 인류의 죄를 짊어지고 화목제물로 대신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랑과 은혜를 가슴 깊이 묵상하며 ‘예수님 닮아가는 삶’과 부활신앙을 다지는 시간으로 삼기를 소망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