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캐나다에서 전염성이 한층 강한 인도발 델타 변종 COVID-19 감염자의 수가 66%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나 우려를 낳고 있다.
캐나다 연방 공공보건 책임자인 테레사 탐 박사는 18일 기준 국내 변종 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2,000명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불과 3일 전만해도 공중 보건당국은 1,187건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테레사 탐 박사는 하원 보건위원회에서 "델타 변종은 현재 모든 지방에 한 명 이상씩 발생했다. 물론 캐나다에서 발생한 모든 사례를 알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해 집계되지 않은 감염자도 있을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이 때문에 가능한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두 번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델타 변종 바이러스는 인도에서 처음 발견되었지만, 현재 영국에서 가장 널리 퍼지고 있는 종으로, 대부분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 사이에서 발견되고 있다.
델타 변종은 영국에서 처음 확인된 알파 변종보다 최소 1.5배 이상 전염성이 있는 것으로 보건전문가들은 추정하고 있다.
영국 공중위생국은 18일 델타 감염자의 수가 80% 증가한 7만6,000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다음 주에 모든 공중 보건 규제를 완전히 해제하려는 계획을 연기했으며, 현재의 제한 조치를 최소한 한 달 더 유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캐나다에서도 발생건수가 늘고 있는데 대해 테레사 박사는 백신 1회 접종은 효과적이지 않기 때문에 반드시 2회 접종을 해야 하며, 그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캐나다가 사용하고 있는 백신은 델타 변종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타리오에서도 각 지방에서 델타 변종이 발견됨에 따라 긴장 속에 주의를 기울이는 모습이다. 온주 북부에 위치한 카셰완 퍼스트네이션에서 최근 많은 감염자가 나온 것은 캘거리 병원에서의 발병과 관계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핫스팟 지역인 워털루 보건 관계자들도 긴장하고 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