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미국 국경 폐쇄 7월 21일까지 한달 더 연장

● CANADA 2021. 6. 19. 14:29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 관리자

캐나다와 미국간 국경 폐쇄가 다시 한 달 연장됐다.
캐나다 공공안전부 블레어 장관은 18일 트위터를 통해 "미국과 조율해 2021년 7월 21일까지 비필수적인 해외 여행과 미국 여행 제한을 연장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더 자세한 내용은 6월 21일에 발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발표는 캐나다와 미국의 수뇌부간 국경 개방 가능성을 논의한 지 하루 만에 나왔다. 양국 국경은 2020년 3월 이후 계속 폐쇄되어 왔고 6월21일에 만료 예정이었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18일 기자회견에서 현재 진행 중인 국경 폐쇄가 "답답하다"고 인정하면서도 “백신 접종을 한 캐나다인들은 여행을 가도 안전할 수 있지만, 그들을 통해 다른 사람이 COVID-19에 걸리는 것을 막지는 못한다"고 연장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이날 연장결정에 대해 캐나다-미국 의회간 공동의장을 맡고 있는 두 의원을 포함한 일부 미국 의원들로부터 즉각적인 비난을 받았다.
브라이언 히긴스 미시간주 민주당 하원의원과 빌 후이젠가 미시간주 공화당 하원의원은 “양국 시민들이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고 사업관계를 개선하는 데 걸림돌이 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백신의 도착은 경이로운 일이었지만, 미국과 캐나다 정부가 국경 제한을 완화하거나 추가적인 필수 여행자 클래스를 조정하는 것에 대한 합의에 도달하지 못한 것은 도저히 용납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프랑수아 레골트 퀘벡 수상은 이날 캐나다 정부가 COVID-19 백신을 완전히 접종한 사람들에게만 국경을 개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의 국경 제한 만료일인 7월 21일에 그렇게 시행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앞서 국경 규제가 해제되기 시작하면 백신 접종 입증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트뤼도 총리는 회견에서 백신 접종 입증을 위한 두 가지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초기 단계에서는 여행자들이 디지털로 연락처와 검역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어라이브캔(ArriveCan) 앱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경 요원이 확인할 수 있도록 사람들이 앱에 예방접종 증명 이미지를 올리도록 할 것"이라며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앞으로 몇 주 안에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뤼도 총리는 또 “연방정부는 각 주와 협력하여 국내 백신 접종 기준을 제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