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아파트 참사 실종 159명으로…"잔해더미 속 두드리는 소리“

● WORLD 2021. 6. 26. 11:16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붕괴 사고 이틀째 수색·구조 총력…9·11 등 경험 전문인력 투입

바이든, 비상사태 선포…잔해 추락·추가 붕괴 위험에 수색 차질도

 

미 플로리다주 아파트 붕괴 참사 현장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의 12층 아파트 붕괴 참사 이틀째인 25일 실종자가 159명으로 크게 늘었다.

 

구조당국은 잔해더미에서 생존자가 내는 것 같은 소리를 탐지하고 수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신속한 작업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자칫하면 사망자가 크게 늘 수 있다는 우려도 이어지고 있다.

 

다니엘라 레빈 카바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사망자 수가 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밤샘 수색작업에서 시신 3구를 추가 수습한 것이다.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주민은 전날 99명에서 159명으로 크게 늘었다. 행방이 확인된 거주자는 102명에서 120명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사고 이틀째인 이날도 실종 규모가 확정되지는 않았다. 카바 카운티장은 "이 숫자가 매우 유동적이라는 걸 분명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 미 플로리다주 아파트 붕괴 참사 현장 [로이터=연합뉴스]

 

구조당국은 잔해더미 속에서 생존자들이 내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소리가 탐지됐다며 사람이 머물만한 공간이 있을 만한 곳 위주로 집중 수색을 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사람이 내는 소리와 두드리는 소리가 들린다"고 했다.

 

카바 카운티장은 구조팀이 생존자 발견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여전히 살아있는 누군가를 찾을 것이라는 희망이 있다"고 밝혔다.

 

수색 작업에는 2001년 9·11 사태와 아이티 대지진, 대규모 허리케인 현장에 파견됐던 전문 인력들도 투입됐다.

 

프랜시스 수아레즈 마이애미 시장은 80명의 소방인력이 추가 투입된다면서 "(9·11 등) 비슷한 상황에서 성공을 거뒀던 아주 경험 많은 팀"이라고 말했다.

 

연방재난관리청도 3개의 수색구조팀을 파견, 지원에 나선다. 이들은 건물 붕괴에 따른 위험 평가를 통해 안전한 구조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도 할 계획이다.

 

미 상무부 산하 표준기술연구소(NIST)에서도 6명을 파견, 붕괴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기초자료를 수집할 예정이다

 

NIST는 9·11 테러 등 4건의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 구조 및 수색작업 [AFP=연합뉴스]

 

구조작업은 잔해 추락과 추가 붕괴 가능성 등으로 상당히 위험한 상태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곳곳에서 발생하는 화재와 간헐적으로 내리는 비 역시 수색 및 구조작업을 더디게 하는 요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와 통화하고 추가 지원에 준비돼 있다고 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플로리다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총력 지원을 지시했다.

 

드샌티스 주지사도 비상상황을 선언하는 한편, "어떻게 발생했는지에 대한 확실한 설명이 필요하다"며 철저한 조사를 예고했다.

 

붕괴 참사는 24일 오전 1시30분께 발생했으며 130여 가구 중 55가구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가 지연될 경우 사망자가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도 계속되고 있다.

 

*사고현장 주변의 주민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