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이 2016년 미국대선 때 '트럼프 밀라' 공작 직접 지시"

● WORLD 2021. 7. 15. 23:37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가디언,  크렘린 기밀문건 입수했다며 보도

"열등감·충동·정신불안" 당선 때 이롭다 판단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16년 미국 대선 때 도널드 트럼프 당시 공화당 후보를 지원하라고 러시아 정보기관에 직접 지시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15일 보도했다.

 

가디언이 단독으로 입수한 크렘린궁(러시아 대통령실) 기밀문서라고 보도한 문건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2016년 1월 정보기관장들과 회의에서 '트럼프 지원'을 지시했다.

 

당시 회의엔 러시아군 총정찰국(GRU)을 책임지는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과 대외정보국(SVR)과 연방보안국(FSB) 등 정보기관 수장이 참석했으며 이는 크렘린궁이 공식적으로 공개한 사진에서도 확인된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NO 32-04 / vd'라는 제목의 이 문서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장 유망한 후보'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열등감에 시달리는, 충동적이며 정신적으로 불안정하고 평정을 잃은 인간'이라는 평가도 적혀있다.

 

문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모스크바를 비공식적으로 방문했을 때 '특정한 사건들'이 있었다며 콤프로마트(kompromat·약점이 될 정보를 잡아 나중에 협박하는 공작)가 존재한다는 점도 확인했다.

 

과거에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3년 미스 유니버스대회를 참관하기 위해 모스크바를 찾았을 때 호텔에서 여러 여성과 광란의 음란파티를 벌였다는 등 미확인 정보가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가디언은 이와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은 '부록'에 있다고 설명돼있으나 실제 부록이 어떤 내용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다른 문서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정보기관장들과 회의 후 '비밀 범부처 위원회' 신설을 지시했다.

 

위원장은 쇼이구 장관이 지명됐고 정보기관장들도 위원이었다.

 

쇼이구 장관은 업무 조율과 정보수집 책임을 맡았고 SVR은 위원회 활동을 위한 추가 정보수집, FSB는 방첩을 담당했다.

 

가디언은 "푸틴 대통령과 정보기관장들이 자국을 스스로 방어한다는 명목으로 여러 기관을 동원해 미국 민주주의에 개입하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입수한 문서들은 2016년 실제 벌어진 일들의 노선도로 관측된다"며 푸틴 대통령과 정보기관장들이 회의하고 몇 주 뒤 GRU 해커들이 미국 민주당전국위원회(DNC)를 해킹했고 당시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타격한 이메일들이 유출됐다고 지적했다.

 

가디언은 독립적으로 활동하는 전문가들이 검증한 결과 입수한 문건이 진짜로 보인다는 판정이 나왔으며 서구 정보기관들도 이 문서의 존재를 알고 조심스럽게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