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럽 대홍수 사망자 200명 넘어...메르켈 "피해복구 조속지원"

● WORLD 2021. 7. 18. 20:16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복구에 수십억 유로 필요"…가구당 최대 475만원 즉시구호자금 지급

 

서유럽을 강타한 대홍수로 인한 사망자가 200명을 넘어섰다.

 

대홍수 발생 1주일째를 맞은 독일은 4억 유로(약 5천440억원) 규모의 긴급복구·구호자금을 승인, 즉시 집행하고, 수십억 유로 규모의 긴급재건펀드를 출범할 계획이다.

 

* 대홍수 피해현장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EPA=연합뉴스]

 

21일 독일 빌트와 AP·DPA 통신 등의 집계에 따르면 독일 내 대홍수로 인한 사망자는 172명으로 늘어났다.

 

라인란트팔츠주에서 122명,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에서 48명, 오버바이에른 베르히테스가덴에서 2명이 목숨을 잃었다.

 

구조와 확인 작업이 이어지면서 1천명이 넘던 연락두절자는 100명대로 감소했다.

 

벨기에는 전날 대홍수로 인한 사망자 31명을 추모하면서 1분간 묵념했다.

 

독일 정부는 이날 앙겔라 메르켈 총리 주재로 내각 회의를 열고, 4억 유로 규모의 긴급복구·구호자금을 승인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수십억 유로 규모의 긴급재건펀드를 출범시킬 예정이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 주말 라인란트팔츠주에 이어 전날 두 번째로 피해가 큰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바트뮌스터아이펠을 방문, "피해의 규모가 너무 중해 말문이 막힐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여러분을 잊지 않겠다"면서 "정부는 긴급구호자금이 빠르게 집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라인란트팔츠주는 가구당 최대 3천500유로(약 475만원)의 즉시 구호자금을 지급할 계획이며,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도 2억유로(약 2천720억원)를 즉시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호르스트 제호퍼 독일 내무장관은 전날 대홍수 피해 현장을 방문, "믿을 수 없는 비극"이라며 복구에 수십억 유로가 들 것으로 전망했다.

 

홍수 피해 지역, 이번엔 감염병 위험 노출

 

지난 19일 벨기에의 홍수 피해 지역. [AP=연합뉴스]

 

서유럽 홍수 피해 지역에서 감염병이 확산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최근 독일, 벨기에, 네덜란드, 룩셈부르크에서는 폭우와 그에 따른 홍수로 200명 넘게 숨지고 주택과 기반시설이 파괴되는 등 막대한 피해를 봤다.

 

특히 독일에서는 170여 명, 벨기에에서는 30명 넘게 사망했다. 또 주택은 물론 전기, 수도, 통신 등 주요 기반시설도 손상돼 복구에 적지 않은 시간과 대규모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최근 유럽연합(EU) 홍수 피해 지역 내 감염병 발생 위험 평가를 통해 복구가 진행되는 동안 수인성 전염병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독일의 홍수 피해 지역에서 한 식당 주인이 지하에서 물을 퍼내고 있다. [AP=연합뉴스]

 

22일 ECDC에 따르면 오수 처리 시설에 문제가 발생한 피해 지역에서는 대장균, 노로바이러스, A형 간염 등의 전염 위험이 높아질 수 있으며 파상풍 등 다른 질병도 더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다.

 

벨기에에서 피해가 집중된 남부 왈롱 지역에서는 1천650개 가구가 여전히 식수가 끊긴 상태이며, 리에주주의 도시 페팽스테르와 베르비에에서는 9천 명가량이 재해로 새로운 거처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현지 일간지 브뤼셀타임스는 전했다.

 

ECDC는 또 홍수로 집을 잃은 사람들이 대피소에 머물 경우 많은 사람으로 붐비는 환경 등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물론 위장, 호흡기 감염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ECDC는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대피소에서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호흡기 위생을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하며, 깨끗하고 안전한 물만 마시고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비명만 질렀다…독일 요양원 장애인 12명 익사 충격

홍수 때 7m 급류… 경보 온전히 전달안돼 참사

당국, 무려 3시간 뒤에야 출동해 2층 생존자만 구조

 

     홍수로 12명이 숨진 진치히의 요양원 [AP=연합뉴스]

 

독일 서부 등 서유럽 일부 지역을 쑥대밭으로 만든 홍수로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12명이 한꺼번에 희생됐다.

 

17일 뉴욕타임스와 SWR 방송에 따르면 독일에서 폭우 피해가 가장 큰 라인란트팔츠주의 마을 진치히에 지난 14일 밤 최대 7m 높이의 급류가 밀려들어 왔다.

 

진치히는 라인강과 아르강 사이의 마을로 집중적인 폭우에 강물이 범람한 것이다.

 

당국이 마을에 경고를 보냈지만, 일부만 들었다.

 

가장 큰 비극은 페스탈로치 거리의 레벤실페 요양원에서 벌어졌다.

 

요양원에는 36명의 장애인이 머물고 있었다.

 

홍수가 난지도 모른 채 1층에서 잠을 자고 있던 12명의 장애인이 갑작스럽게 밀려온 물에 뼈져 숨졌다.

 

요양병원에는 밤사이 1명의 직원만 머물고 있었다.

 

이웃들은 요양원에서 나오는 비명을 들었다.

 

구조대원들은 3시간 후에야 2층에 있던 24명을 구해냈다. 생존자들은 창문을 통해 나와 구조대원들의 보트에 올라탔다.

 

물이 빠진 현재 하얀색 페인트로 칠해진 요양원의 1층은 황토물에 잠겨있었던 흔적이 벽면에 뚜렷이 남아있다.

 

요양원은 3m 정도까지 잠겼다.

 

    홍수로 떠내려온 잔해와 진흙으로 뒤범벅된 독일 아르베일러 마을 [AFP=연합뉴스]

 

요양원 인근의 조부모 집에서 진흙으로 뒤범벅된 내부를 청소하던 도미니크 개스퍼(17)는 뉴욕타임스에 "너무 끔찍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의 조부모는 다행히 무사했다.

 

이 지역 거주자인 루이스 루피노(50)는 "우리의 보건 시스템은 미국보다 낫지만 여전히 비용을 회피하려 한다"면서 "요양원에 단지 한 명의 직원만 사람들을 돌보고 있었다. (침수로) 불이 꺼졌을 때 그들은 공포에 빠져들었고 물이 들이 들어왔을 때 그들은 기회가 없었다"고 슬퍼했다.

 

특히 그는 "위기관리 시스템이 잘 작동하지 않았다"면서 당국이 미리 경고했다면 일부 피해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치히에는 2만명이 거주해왔는데, 이번 홍수로 요양병원 희생자 외에도 2명의 사망자가 더 나왔다.

 

또, 2천명이 대피했고, 350명이 집을 잃었다.

 

아르다리도 무너졌다.

 

이번 폭우로 독일에서 이날까지 156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라인란트팔츠주에서만 110명이 숨지고 670명이 다쳤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