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두환 사형구형', 가짜 무용담…바로 잡아달라"

● COREA 2021. 7. 18. 20:24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김의겸 의원 "모의재판, 5·18 직후 아닌 그 이전"

'피신' 인터뷰엔 "지레 겁먹고 튄 것... 부모찬스"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월 17일 오후 5·18민주화운동 역사현장인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을 찾아 오월어머니집 회원과 면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18일 전날 '여권의 심장부' 광주를 방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전두환 사형 구형이라는 가짜 무용담을 바로잡아달라"고 공개 요구했다.

 

김 의원은 연이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는 가짜뉴스에 가깝다. 그가 '정의의 사도'라는 평판을 얻은 것은 잘못된 사실관계에 기초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서울대 법학과에 재학 중이던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한 학내 모의재판에서 검사 역할을 맡아 전두환 대통령에게 사형을 구형했고, 이 일로 인해 강원도로 한동안 피신했다고 알려진 바 있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의 법대 동기들이 일화를 엮은 책 '구수한 윤석열' 가운데 "윤 전 총장이 5·18 광주 유혈 진압사건 직후 서울법대 형사법학회가 개최한 모의 형사재판에서 전씨에게 사형을 구형했다"고 쓰인 부분을 문제로 삼았다.

 

김 의원은 "이 미담이 언론을 통해 널리 퍼져나갔고, '협객 윤석열'의 이미지가 굳어져 갔다. 그런데 사실이 아니었다"며 "진실을 추적해보니 5·18 직후가 아니라 5·18 이전이었다"고 지적했다.

 

                [김의겸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은 "1980년 5월12일 발행된 대학신문을 보면 당시 서울대에서는 5월8일 경영대, 법대, 음대 학생들이 철야 토론을 벌였다. 윤석열이 얘기하는 모의재판은 이날 행사의 일환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5월8일이면 '서울의 봄' 시절이었고, 서울대는' 해방구'였다. 입 달린 사람이라면 무슨 말을 해도 괜찮던 시절"이라며 "그 시절 농성하면서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사형도 아니었다)을 선고했다는 게 뭐 그리 대단한 일이라고 동네방네 떠들고 다니는지 알 수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또 김 의원은 "5월17일에 보안사령부에 근무하는 먼 친척이 집에 전화를 걸어 '석열이를 빨리 피신시키라'고 했다"던 윤 전 총장의 언론 인터뷰를 인용하며 "수배가 아니었다. 별로 한 것도 없으면서 지레 겁먹고 튄 것이다. 이거야말로 '부모 찬스'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전날 윤 전 총장이 광주 방문에서 희생자 유족들로부터 '민주화운동 유공자로 신청하라'는 말을 들은 것을 언급, "광주 희생자들마저 그를 '광주의 벗'으로 오해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적극적으로 해명하라"고 덧붙였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