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정부, 모기지 관리 강화조치

● Biz 칼럼 2012. 3. 25. 02:56 Posted by SisaHan
자영업자 Income Tax보고 신중히

최근 발표된 캐나다 주요은행들과  캐나다 부동산협회의 자료에 따르면, 캐나다 주택시장에서 주택매매 건수와 가격수준이 향후 2년동안  큰 변동이 예상되지 않으면서 현 수준을 유지하게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과거 수년동안의 세계경제 침체로 인해  캐나다 국내 경제여건도 영향을 받게 되고 캐나다 경제의 강점중 하나였던 부동산분야, 특히 뱅쿠버나 토론토와 같은 주요 도시지역의 부동산 마켓 열기를 식혀가고 있습니다.
그러면 주택시장의 2가지 주요 지표인 주택가격과 거래량, 그리고 주택거래에 없어서는 안될 자금마련 수단인 주택 모기지의 동향에 대하여 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1) 주택가격 : 지난해 1년 동안에 캐나다 평균 주택가격은 4.3% 상승한 것으로 집계되었지만 , 4/4 분기 중에는 분위기가 상당히 냉각되어 전년대비 1.1% 상승에 그쳤습니다. 부동산 전문가들에 따르면 캐나다 국내 주택가격이 장기간의 가격상승과 저금리 영향으로 15% 이상 고평가 된 것으로 보이지만, 미국과 같은 서브 프라임 사태나  급격한 가격변동의 위험은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캐나다 중앙은행이 2008년에 시작된 경제위기 이후 기록적으로 낮은 이자율을 유지하고 있으며 계속된 세계경제와 인근 미국경제의  회복지연 그리고 캐나다 국내 경제도 회복이 불투명한 상태이기 때문에 2013년도까지 기준금리를 현재의 1%로 계속 유지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2) 주택 거래량 : 캐나다 부동산협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1년도의 주택 매매는 약 45만7천건이었는데 ,기존주택이 26만3천건, 신규주택이 19만4천건이었습니다. 2012년도에는 기존주택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반면에 신규주택은 9천건이 감소한 18만5천건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3) 모기지 동향 :  ① 캐나다 연방정부는 최근에 모기지관련 주요한 일련의 조치들을 취하였는데,  첫째로 대출상환기간(Amortization)을 35년, 40년에서 30년으로 단축했습니다. 둘째로 Down Payment를 최하 5%이상으로 상향 조정 하였습니다. 셋째로 Refinancing 한도(Loan to Value)를 90%, 95%에서 85%로 낮추었습니다. 이러한 변화들 때문에 Refinancing이  급격히 줄어 들었고 전체 모기지 대출 증가세가  둔화되었습니다.
② 한편 간접적인 조치로서는 최근들어 Equity Loan Program(일정 한도까지 주택의 자산가치를 이용한 대출로서 소득신고가 적은 자영업자, 신규 이민자들을 위한 대출 상품)에 대한 관리강화를 들 수 있겠는데 , 주요 시중은행들이 이미 이 프로그램을 중단 내지 축소하고 있고 점차 제 2금융권까지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주택구입을 계획하시는 자영업자들이 타격을 입지 않을까 염려 되고 있습니다.
③ 따라서 앞으로 2-3년내에 주택구입을 계획하시는 동포 여러분들 께서는 이번 Income Tax 보고에 신중을 기하여야 할 것으로 생각 됩니다.  다시 말하면 모기지를 받을 수 있는(갚아 나갈 수 있는) 정도의 소득을 신고하셔야 한다는  말입니다.  모기지도 미리미리 계획하셔야 좋은조건으로 융자를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진화영 - 모기지 에이전트, Atlantic(hs) Financial>
상담 및 문의: 647-688-859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