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백신접종 마친 미국인에 국경 개방…내달 초 타국에도 확대

● CANADA 2021. 8. 11. 13:14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비필수 여행 입국금지 1년 6개월만에…내달 7일 국제 여행객에 적용

 

 

캐나다가 9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모든 미국인에 비필수 여행 금지 조치를 해제, 국경을 다시 개방했다.

 

캐나다 정부는 이날 0시 1분을 기해 코로나19 백신의 권장 접종 기준을 충족한 미국 국적자와 영주권자에게는 여행 규제 조치를 적용하지 않고 입국을 허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3월부터 관광과 쇼핑을 포함한 비필수 목적의 여행 금지 등 국경 봉쇄 및 의무 격리 조치가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1년 6개월 만에 해제됐다.

 

미국 측은 아직 캐나다 국적자를 상대로 상응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

 

새 조치에 따른 입국을 위해서는 캐나다 정부가 승인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최소 입국일 2주일 전 완료하고, 접종 증명서를 포함한 관련 정보를 입국 72시간 전 정부 앱이나 온라인 사이트에 등록해야 한다.

 

이와 함께 육로 입국일이나 항공편 출발 3일 전 기준 코로나19 유전자 증폭 검사(PCR) 음성 확인서도 제출토록 했다.

 

이들에게는 도착 직후 코로나19 추가 검사와 3일간 지정 호텔 대기 조치를 없애고 2주일간 의무 격리도 면제된다.

 

캐나다 정부는 내달 7일부터 모든 국제 여행객을 대상으로 같은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다만 당국은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코로나19의 4차 유행 추이를 주시하며 일부 변경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