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8월 31일까지 철군하라" 경고…서방에선 연장 불가피론

● WORLD 2021. 8. 23. 17:39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이달 말을 '레드라인'으로 제시…24일 G7서 시한연장 논의

연장시 탈레반과 충돌 가능성…탈레반과 합의 도출 가능성도

 

카불 공항에 연일 몰려드는 아프간인들=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국제공항 주변 도로에 20일(현지시간) 국외 탈출을 희망하는 민간인들이 대거 몰려들고 있다.

  

미국 등 서방 진영이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에서 긴박한 자국민 대피 작전을 벌이는 와중이 대피 시한이 새 변수로 등장했다.

 

대피 작전이 예상만큼 속도를 못내 8월 31일로 제시한 군대 철수 및 민간인 대피 시한을 맞추지 못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지만 탈레반은 이달 말을 '레드라인'으로 제시하며 준수를 촉구하고 나섰다.

 

수하일 샤힌 탈레반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 뉴스와 인터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8월 31일 모든 군대를 철수시킬 것이라고 발표했고, 이는 '레드라인'"이라며 미국과 영국군이 시한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나 영국이 계속해서 대피를 위한 추가 시간을 원한다면 대답은 '아니오'"라며 시한을 지키지 않으면 "결과가 따를 것", "반반을 불러올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아프간전에 참전한 미국 등 국제연합군은 아프간전 종료를 결정하고 이달 말을 철군 시한으로 제시했었다.

 

그러나 철군을 완료하기도 전에 탈레반이 예상보다 빨리 아프간을 장악함에 따라 자국민과 아프간전에 협력한 현지인의 대피 문제가 최대 현안으로 대두됐다. 미국 등은 대피 작전을 돕기 위해 오히려 자국 군대를 추가로 투입한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탈레반은 8월 31일까지 애초 목표한 군대 철수는 물론이고 자국민과 아프간 협력자의 대피까지 끝내라고 압박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는 탈레반의 바람을 잘 알고 있다"며 "우리도 그때까지 완료할 계획을 여전히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 대피 작전 조율을 위해 하루에 여러 번 탈레반과 대화하고 있다며 가급적 탈레반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듯한 태도를 취했다.

 

실제로 탈레반은 수도 카불을 장악한 이후 불미스러운 일이 생기기도 했지만 대체로 외국인 대피 문제에 대해서는 협력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미군 수송기 타고 '필사의 탈출' 아프간 사람들= 15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미군 C-17 수송기가 국외로 탈출하는 주민들을 가득 태운 채 카타르로 향하고 있다. 아프간의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은 이날 카불을 점령하고 정권 인수를 선언했다

 

문제는 서방에서 이달 말 시한을 지키긴 어렵다는 예상이 나오고 이 경우 탈레반과 충돌이 생길 수 있다는 점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24일 주요7개국(G7)의 화상 정상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시한 연장을 압박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미국에서도 연장 가능성이 거론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우리와 군 사이에 연장에 관해 진행 중인 논의가 있다"고 말했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전날 방송에 출연해 추가 파병 가능성까지 시사한 상태다.

 

AP통신은 탈레반은 시한 이후 공수 작전을 끝내라고 주장할 수 있다는 신호를 보냈다며 미국의 정치인과 동맹국 등은 수많은 아프간인과 외국인의 발을 묶어버릴 수 있다고 말한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다만 새 정부 수립과 국제사회의 합법성 인정이 시급한 탈레반이 상황에 따라 추가 연장에 동의할 가능성도 있다.

 

AP는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미국의 희망은 연장할 필요가 없는 상황이지만 관련 논의가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탈레반과 협의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실제로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31일 이후에도 대피가 이뤄지도록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은 물론 탈레반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탈레반 "카불 북부 바글란주 탈환…마지막 거점도 포위"

     "마지막 저항 세력 판지시르 계곡에 모여"

 

탈레반 전투 대원들 [AF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카불 북부 반대파 민병대 거점을 대부분 탈환했다고 주장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바글란주에 속한 반누, 풀에헤사르, 데살라 지역 무장 세력을 무력화했다"고 밝혔다.

 

이들 지역은 정부군과 지역 민병대의 진지가 구축된 곳이었다.

 

무자히드 대변인은 "현재 (반(反)탈레반) 무장 세력은 판지시르 계곡을 둘러싼 바다흐샨, 타하르, 안다랍 지역에 모여있다"고 설명했다.

 

판지시르 계곡은 과거 소련에 항전한 아프간 민병대의 거점 지역이기도 하다.

 

아프간 '국부'로 불리는 아흐마드 샤 마수드의 아들인 아흐마드 마수드가 현재 이 계곡에서 반탈레반 항전 세력을 이끌고 있다.

 

여기에는 대통령 권한대행을 선언한 암룰라 살레 제1부통령, 야신 지아 전 아프간군 참모총장, 일반 군인들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EFE 통신이 판지시르 계곡이 반탈레반 세력의 마지막 저항 거점이 됐다고 보도했다.

 

탈레반은 저항세력 진압과 회유 작전을 동시에 벌이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