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에 반해' 캐나다인, 한국서 제조법 배워 퀘벡서 판매

● 한인사회 2021. 9. 2. 17:31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김상도 총영사, 퀘벡주서 '건배' 출시한 캐롤 듀플린 씨 격려차 방문

 

김상도 총영사(오른쪽)가 캐롤 듀플린씨를 격려차 방문한 장면.[몬트리올 총영사관]

 

캐나다인이 한국에서 막걸리 제조법을 배운 뒤 퀘벡주 그헝비시에 양조장을 세우고 막걸리를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

 

24일 몬트리올 총영사관에 따르면 주인공은 퀘벡주 토박이인 캐롤 듀플린 씨다. 2016년 맥주 양조장을 먼저 연 그는 사업을 하기 전 한국을 방문했다가 반했던 막걸리 맛을 잊지 못했다.

 

2019년 한국을 다시 찾은 그는 1년 동안 머물면서 전통 막걸리 제조법을 배웠다. 한국어 연구서를 영어로 번역해 읽고 연구했다.

 

귀국해 누룩을 제조할 틀이 없자 직접 만들기도 한 듀플린 씨는 시행착오를 거쳐 한달 전 캐나다산 막걸리 'GeonBae'(건배)를 출시했다. 유리병에 살균처리한 막걸리를 담고, 보름달과 까치를 그려 넣어 한국의 이미지를 살린 상표도 붙였다.

 

현재 몬트리올과 퀘벡주 일부 매장에서 1병에 14달러(1만6천 원)로 판매되고 있다.

 

듀플린 씨는 웹사이트(vrooden.com/en)를 개설해 홍보를 시작했고, 생산량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막걸리 '건배'의 이미지 컷 [출처: 브루덴 사이트]

 

김상도 몬트리올 총영사는 지난 18일 양조 업체를 방문해 듀플린 씨를 격려했다.

 

김 총영사는 "양질의 막걸리를 우리 전통 방식으로 퀘벡인이 제조한다는 점에 큰 감명을 받았다"며 사의를 표했다.

 

몬트리올 총영사관은 캐나다인의 막걸리 제조와 판매가 캐나다 내 우리 전통주 홍보와 인지도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총영사는 "막걸리를 비롯한 우리 전통주의 캐나다 시장 확대를 도모하고, 수출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총영사관이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