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BTS 아미 '지민 비행기' 띄웠다가…웨이보 계정 60일 정지

● 토픽 2021. 9. 5. 17:28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비이성적 스타 추종 엄정 처리"…당국 연예인 팬덤 규제 따라

지민 팬들, 항공기와 뉴욕타임스 광고 위해 4억원 모금

 

지민 생일축하 사진과 문구로 장식된 제주항공 비행기가 하늘을 날고 있다. [사진 관찰자망]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의 중국 팬들이 거금을 모아 지민의 사진으로 뒤덮은 항공기를 띄웠다가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의 계정이 정지됐다.

 

이번 일은 중국이 과도한 연예인 팬덤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벌이는 가운데 일어났다.

 

5일 중국 관찰자망에 따르면 전날 중국의 지민 팬클럽은 지민의 얼굴과 생일 축하 문구가 장식된 제주항공 비행기 1대가 한국에서 운항을 시작했다면서 사진을 공개했다.

 

이 항공기는 3개월간 운항한다. 해당 항공기의 탑승권과 기내 종이컵에도 생일 축하 광고가 실렸다.

 

팬들은 지민의 생일 당일인 10월 13일에는 미국 뉴욕타임스와 영국 더타임스에 광고를 실을 예정이다. 뉴욕타임스 광고는 전면 컬러다.

 

지민 팬들은 이미 지난 4월 그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포털 바이두에서 돈을 모았다. 모금액은 3분 만에 100만 위안(1억8천만 원)을 돌파했으며 1시간 만에 230만 위안(약 4억 원)이 넘었다.

 

             뉴욕타임스의 지민 광고 예시 [사진 관찰자망]

 

지민 팬들의 생일 이벤트 보도 후 온라인에서 비판이 쏟아지자, 중국의 트위터 격인 웨이보는 이날 지민 팬들의 계정(@朴智旻JIMIN_JMC)을 60일간 정지 처리했다. 또한 생일 이벤트와 관련한 게시물도 삭제했다.

 

그러면서 "웨이보는 비이성적인 스타 추종 행위를 단호히 반대하고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웨이보는 '팬덤' 관리를 강화하고 인터넷을 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가 지민 팬들의 웨이보 계정에 들어가 보니 '규정 위반으로 이 이용자 계정은 정지 상태'라는 문구가 나온다.

 

이 계정의 이름은 '지민 바(Bar)'였으나 전날 당국의 규제에 따라 '지민 JMC'로 바뀌었다. 중국은 팬클럽 이름에서 모임을 뜻하는 '바'를 삭제하도록 한 바 있다.

 

중국의 적지 않은 누리꾼들은 팬 중에는 경제적으로 독립하지 않은 청소년도 있을 텐데 연예인을 위해 모금하는 풍조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좋아하는 아이돌을 응원하는 방식을 팬들이 선택할 수 있다고 두둔하는 의견도 나왔다.

 

                              지민 팬들의 웨이보 계정 [웨이보 갈무리]

 

중국에서 BTS는 지난해 10월 한국전쟁 관련 발언으로 미운털이 박힌 그룹이다. 일부 누리꾼은 BTS에 '반중 그룹' 딱지를 붙였다.

 

BTS는 당시 한미 친선단체로부터 상을 받고 한국전쟁 70주년을 언급하며 "양국(한미)이 공유하는 고통의 역사와 수많은 희생을 기억할 것"이라 말했는데, 일부 중국 누리꾼은 BTS가 전쟁에서 희생된 중국 군인을 존중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 뒤 중국의 여러 물류회사는 BTS 관련 상품의 배송을 중단하기도 했다.

 

지민 생일 축하 사진과 문구로 장식된 제주항공 비행기 [사진 관찰자망.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중국 공산당 '중앙 인터넷 안전 정보화 위원회' 판공실은 지난 6월 미성년자 팬들의 모금 응원과 고액 소비를 유도하는 행위 등을 중점적으로 단속하고 관련 계정이나 모임은 폐쇄 조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지난달 27일에는 '무질서한 팬덤 관리 강화' 방안도 발표했다.

 

중국 공산당 중앙선전부도 지난 2일 '팬덤'의 모금 활동에 대한 경고와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는 내용을 포함한 대중문화 관리 지침을 발표했다.

 

관찰자망은 중국의 팬덤이 온라인에서 '모금'(集資·지즈)이라는 용어를 피하고 대신 이 단어의 병음 앞 글자를 딴 'JZ'를 사용한다고 전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