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성폭행 절친 살해한 러 아빠 '영웅' 떠올라…구명 운동도

● 토픽 2021. 9. 6. 12:29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친구와 술 마시다 딸 성폭행 영상 봐

주민들, 딸 아빠 살인죄 처벌 반대

 

한 때 절친이었던 두 남자= 친구 딸을 성폭한 후 친구에게 살해된 올레그 스비리도프(왼쪽)와 그를 살해한 비야체슬라프. 러시아 이스트투웨스트뉴스(east2westnews) 캡처

 

자신의 딸을 성폭행한 친구를 살해한 러시아 남성이 지역사회에서 '영웅'으로 떠올랐다고 뉴욕포스트 등이 4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34세의 공장 노동자인 비야체슬라프는 최근 오랜 친구인 올레그 스비리도프(32)와 술을 마시다가 친구의 휴대전화에서 그가 자신의 8살 딸을 강간하는 영상을 발견했다.

 

큰 충격과 분노를 느낀 비야체슬라프는 바로 친구에게 덤벼들었으나 친구는 도망쳤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수사에 나섰으나 비야체슬라프가 먼저 스비리도프를 찾아내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이들은 종종 서로의 자녀를 돌봐줄 정도로 가까운 사이였다고 한다.

 

비야체슬라프는 경찰에 구금돼 조사를 받고 있는데, 숲에서 말다툼을 벌이다 친구가 넘어지며 칼에 찔렸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친구 휴대전화에는 그가 아동 3명을 성적으로 학대했음을 보여주는 다른 영상들도 발견돼 역시 수사대상에 올랐다.

 

지역 주민들은 딸을 강간한 친구를 죽인 비야체슬라프를 '영웅'으로 호칭하며, 그가 살인죄로 처벌받아서는 안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선에도 출마했던 유명 방송인 크세니야 소브착은 "소아성애자를 살해한 남성을 위해 모든 부모가 일어서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 누리꾼은 "남성은 살인자가 아니라 딸과 우리의 자녀를 보호해준 사람"이라면서 "모두가 그의 편이다"라고 글을 남겼다.

 

다른 누리꾼은 "(친구가 딸을 강간한 범죄가) 영상으로 사실임이 증명된다면 아버지가 잘못한 것이 있는가"라고 물으며 "부모에겐 자녀를 보호할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