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윤석열 맹비난 "사과 먹고 떨어지라는 것…국민을 개로 보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이른바 '개 사과' 사진 논란을 빚은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예비후보를 향해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아침 지도부 첫 회의에서부터 "국민을 개·돼지로 본 것", "개처럼 사과나 먹고 떨어지라는 것"이라는 성토가 터져 나왔다.

 

송영길 대표는 최고위 회의에서 "사과를 하려면 제대로 해야지. 어디 강아지한테 사과를 주고, 이런 식의 국민을 조롱하는 행위를 해선 정말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힘 자체에서도 이에 대한 분명한 지적이 필요하고, 윤석열 후보의 맹성을 촉구한다"고 비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윤 후보는 '전두환 찬양 발언' 사흘 만에 뜨뜻미지근한 유감을 표했다. 늦어도 한참 늦은 윤석열식 억지 사과에 국민은 속지 않을 것"이라며 "사과를 요구받자 SNS에 돌잡이 사진을 올리더니 자기가 키우는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렸다"고 지적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사과를 하라고 하니 뜬금없이 SNS에 돌잡이 사과 사진과 강아지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며 "이는 윤 후보가 국민을 개·돼지로 생각하고 있다는 인식 수준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역사상 최초로 탄핵을 당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도 후보 시절 이렇게까지 막 나가지 않았다"며 "윤 전 총장의 바닥이 어디까지인지 알 수가 없다"고 했다.

 

강병원 최고위원 발언=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최고위원이 22일 오전 서울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아예 회의장에 윤 후보의 돌잡이 사진과 '개 사과' 사진을 들고나왔다.

 

강 최고위원은 "고작 한 줄짜리 입장문으로 사태를 수습하겠다는 발상도 우습지만 울며 겨자 먹기로 비판을 수용한다고 하니 참 발칙하다"며 "천박한 행태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이 사진은 국민을 개에 비유하며 사과나 먹고 떨어지라고 조롱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재수 의원은 CBS 라디오에 나와 "지금 어떤 논란이 있는지 고려하지 않고 SNS에 그런 사진을 그냥 올렸다"며 "이는 압도적 특권의 영역에서 27년간 검사를 했던 윤석열의 정치판 버전이다. 그냥 직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자정께 자신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에 반려견 '토리'에게 '인도사과'를 주는 장면을 찍은 사진과 함께 "아빠를 닮아서 인도사과를 좋아해요"라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이에 앞서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돌잔치 때 사과를 잡고 있는 흑백사진과 함께 "석열이 아가는 돌잡이 때 양손 가득 사과를 움켜쥐고 바로 입에 갖다 대기 시작했대요. 그런데 참 이상하죠? 석열이 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가장 좋아한답니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윤 후보 측이 '전두환 발언'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었다.

 

‘개에게 사과 주는 사진’ 파장에 윤석열 캠프 “실무자 실수” 둘러대

 

 22일 새벽 게시했다가 논란되자 삭제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 거센 반발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유감 표명’ ‘송구’ 메시지를 낸 직후 에스엔에스에 ‘개에게 사과를 먹이려는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윤 후보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22일 새벽 나무에 끈으로 사과를 달아놓은 사진과 함께 “석열이형이 어렸을 적 아버지는 퇴근길에 사과를 하나씩 사 오셨대요. 그러고는 몰래 마당에 있는 나무에 사과를 실로 묶어두었답니다”, “냉큼 일어나 팬티 바람으로 사과를 따서 아삭아삭 베어먹었어요”라는 내용이 게시됐다.

 

또 윤 후보의 반려견 토리 사진을 모아두는 인스타그램에는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토리야 인도사과다!”,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사과 따왔나 봐요. 토리는 아빠 닮아서 인도사과 좋아해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윤 후보는 지난 20일 밤에도 전두환씨 관련 발언에 대해 사과하지 않은 채, ‘먹는 사과’를 움켜쥐고 있는 돌잔치 때 사진과 함께 “석열이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제일 좋아한답니다”라는 글을 올려 입길에 올랐다. 현재 사과 사진은 삭제된 상태다.

당내에서는 도를 넘어섰다는 반응이 나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착잡하다…”라는 글을 올렸다. 경쟁자인 유승민 전 의원 캠프의 권성주 대변인은 논평에서 “사과는 개나 주라는 윤석열 후보, 국민 조롱을 멈춰라”라며 “자신의 망언에 대한 사과 요청에 과일 사과 사진을 SNS에 올려 국민을 조롱하더니, 끝내 겨우 ‘송구’하다 말한 그날 심야엔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추가로 올렸다. 누가 봐도 사진의 의미와 의도는 명확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홍준표 의원 캠프 여명 대변인도 “이것이 ‘사과는 개나 줘’가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라며 “이틀간 윤 후보에게 사과를 요구한 국민 중에는 분명 윤 후보가 빨리 실수를 바로 잡길 원하는 지지자도 있었을 것이다. 윤 후보는 그런 국민과 당원 모두를 우롱했다”고 지적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캠프 신보라 수석대변인은 “사과를 개에 건네는 사진이 걸린 시간 동안 국민이 느꼈을 깊은 절망감을 생각해보라”면서 “전두환 발언으로 국민께 큰 상처를 주었음에도 후보나 캠프나 진실한 반성이 없다. 돌이킬 수 없는 후폭풍이 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나 윤석열 캠프에서는 “너무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윤 캠프에서 종합지원본부장을 맡은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문화방송>(MBC)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어제 기자회견에서 유감 표명(을 한 것이) 여기가 공식입장이라고 보면 되고, 인스타그램은 그냥 약간 재미를 가미한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면 될 것”이라며 “너무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윤 캠프는 입장문을 내어 “토리 인스타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수단으로 활용했다.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 앞으로 캠프에서는 인스타 게시물 하나하나 신중하게 게시하겠다. 아울러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 논란을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이번에도 '실무자' 핑게를 댔다.  김미나 기자

 

‘전두환 망언’ 사과 요구에…윤석열 인스타 “사과 가장 좋아해”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키며 ‘사과하라’는 압박을 받던 윤석열 후보의 개인 SNS에 “과일 중에 사과를 좋아한다”는 글을 올려 뒷말을 낳고 있다. ‘전두환 망언’의 심각성을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이를 장난스럽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비판이다.

 

21일 새벽에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윤 후보 개인 인스타그램 게시물엔 그가 돌잔치 때 사과를 잡고 있는 사진과 함께 “석열이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가장 좋아한답니다”라는 글이 첨부됐다. 전날 저녁에 열린 국민의힘 대선경선 티브이 토론회에서 “내 발언을 곡해하지 말라”는 뜻을 거듭 밝힌 이후로 사과 요구를 장난스럽게 거부하는 뜻으로 읽힐 수 있는 대목이다.

 

이에 국민의당 윤영희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전두환 두둔 발언에) 분노한 국민들이 사과를 촉구하자, 사과는 없고 개인 인스타그램에 먹는 사과 사진을 올렸다”며 “국민 앞에서 진심 어린 사과를 보여야 할 시점에 먹는 ‘사과’ 사진을 올리면서 장난스럽게 쓴 글은 대통령 후보자를 향한 국민 기대에 한참 미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유승민 캠프도 논평에서 “국민을 조롱하는 후보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자격도, 국민의힘 후보로서 자격도 없다”고 반발했다. 이완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