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영 자유언론실천연대 이사장이 22일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1974년 10월24일 <동아일보> 기자들이 정부의 언론탄압에 맞서 발표했던 자유언론실천 47주년을 맞아 22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 전국언론노조 회의실에서 기념식이 열렸다. 제33회 안종필 자유언론상 시상식과 전국언론노조, 한국기자협회, 한국피디연합회 등 세 단체가 수여하는 제27회 통일언론상 시상식도 함께 열렸다.

 

기념식엔 이부영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 허육 동아투위 위원장과 함께 임재경·신홍범 등 동아투위·조선투위 출신 원로언론인들이 함께했다. <동아일보> 해직기자 모임인 동아투위는 47주년 성명서 ‘조중동 적폐언론 청산의 촛불을 들자’에서 최근 언론중재법 개정 논란과 관련해 “박정희 전두환 군사독재정권의 무자비한 언론탄압 앞에서는 끽소리도 못한 채 부역하거나 동조, 찬양했던 세력이 지금 와서 ‘언론자유’를 입에 올리는 건 소가 웃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일본에서 ‘군 위안부’ 문제를 처음 보도해 탄압받고 있는 우에무라 다카시 전 <아사히신문> 기자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영화 <표적>으로 안종필 자유언론상 본상을 받은 일본의 니시지마 신지 감독은 이날 화상으로 수상소감을 보내왔다. 그는 “올바른 역사를 올바르게 전할 수 있는 사회를 실현시키기 위해 이 영화를 만들었다. 아직도 정치적 대립은 지속되지만 양국 언론계가 힘을 합쳐 진실을 전달하는 것이 우호 관계를 발전시키는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김영희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