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묘역도 참배…윤석열 견제· 지지층 결집 포석

대장동 국감 털고 상징성 큰 2곳 돌며 본선행보 시동

 

이재명의 광주 행보= 이재명(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나오고 있다.

 

'대장동 국감'을 마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광주와 봉하마을을 잇달아 방문하며 본선 행보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마침 야권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에 휩싸인 터라, 이를 겨냥한 견제 수위도 한껏 높였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경선 종료 이튿날인 지난 11일 대전 현충원을 방문한 이후 대선후보로서는 사실상 첫 일정이다.

 

대장동 정국의 정면돌파를 위해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국회 경기도 국정감사를 받음에 따라 미뤄진 일정을 소화하기 시작한 것이다.

 

첫 일정으로 민주당의 심장부인 광주를 찾아 핵심 지지층의 결집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광주는 제 사회적 어머니"라며 "당연히 가장 먼저 찾아와 인사드리고 앞으로 어떤 길을 갈지 다짐해야 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참배 일정 내내 윤 전 총장을 향한 직·간접적인 비판을 쏟아냈다.

 

윤 전 총장의 역사의식 부족을 질타하는 동시에 자신이 민주정부의 적통성을 갖춘 주자라는 점을 부각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전두환 씨는 내란범죄의 수괴이고 집단학살범"이라며 "(윤 전 총장은) 민중의 피땀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라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갖는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직격했다.

 

윤 전 총장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한 것을 겨냥해 "살인강도도 살인강도를 했다는 사실만 빼면 좋은 사람일 수 있다"고 비꼬기도 했다.

 

전두환 비석 밟아= 이재명(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구묘역(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참배하기 위해 입장하며, 묘역 입구 땅에 박힌 전두환 비석을 밟고 서 있다. 이 후보는 주변에 "윤석열 후보도 여기 왔었느냐"고 물은 후 "왔어도 존경하는 분이니 (비석은) 못 밟았겠네"라고 말했다.

 

또 묘역을 참배하던 중 참배객들이 밟고 지나갈 수 있도록 바닥에 설치된 '전두환 돌판'을 밟으면서 "윤 후보님은 존경하는 분이라 밟기 어려우셨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2묘역의 이한열 열사 묘 앞에서 헌화하고 묵념할 때는 "아무 생각 없이 살다 보면 안중근 열사로 착각하고 그러지 않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과거 윤 전 총장이 부산 민주공원 행사에서 이한열 열사 사진을 두고 "이건 부마(항쟁)인가요"라고 말했다는 논란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오후에는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와 면담할 계획이다.

 

이날 일정을 마친 것을 시작으로 이 후보는 본선을 향한 발걸음에 한층 속도를 붙일 방침이다.

 

경기지사직 사퇴는 도정을 마무리하고 도민에 양해를 구하는 일정을 거쳐 내주 초·중반께 할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전 대표와의 회동,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 등을 거쳐 당내 결속과 당청간 협력을 다진 뒤 내달 초까지는 원팀 선대위 구성을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 13일 승복 선언 이후 잠행 중인 이 전 대표의 신속한 협력이 필요하긴 하지만, 최대한 입장을 존중하며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이 후보는 이날 이 전 대표와 문 대통령 등을 만나는 일정에 대해 "협의 중이니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이재명 "전두환, 집단학살범…윤석열, 그 이름의 엄혹함 이해 못해“

 

 광주 5·18 묘역서 "살인강도도 살인 · 강도 빼면 좋은 사람일 수 있다"

"윤석열, 민주주의 혜택만 누리던 분, 특별히 놀랍지 않다"…지사 곧 사퇴

 

 5·18묘지 참배하는 이재명= 이재명(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과 관련해 "민중의 피땀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라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갖는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의 말은 특별히 놀랍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민주주의는 어느 날 저절로 오는 것이라고 보통 생각하지만 수많은 이의 피와 땀으로 만들고 지켜온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은) 민주주의 또는 인권과 평화를 위해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은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살인강도도 살인강도를 했다는 사실만 빼면 좋은 사람일 수 있다. 무슨 말씀을 더 드리겠느냐"고 비꼬았다.

 

이재명, 전두환 비석 '꾹'=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구묘역(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참배하기 위해 입장하며, 묘역 입구 땅에 박힌 전두환 비석을 밟고 서 있다. 이 후보는 주변에 "윤석열 후보도 여기 왔었느냐"고 물은 후 "왔어도 존경하는 분이니 (비석은) 못 밟았겠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예우가 박탈됐으니 (호칭이) 전두환씨가 맞겠다"며 "전두환씨는 내란범죄의 수괴이고 집단학살범이다. 국민을 지키라는 총칼로 주권자인 국민을 집단살상한, 어떤 경우에도 용서할 수 없는 학살 반란범"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국가의 폭력범죄에 대해서는 공소시효와 소멸시효를 배제하고 살아있는 한 반드시 처벌하고 영원히 배상하고 진상 규명하고 기록해야 한다"며 "전두환 그 분이 오래 사셔서 법률을 바꿔서라도 처벌받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를 찾은 이유에 대해서는 "이 나라의 민주주의는 광주의 피로 만들어진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많은 사람들이 광주로 인해 인생이 바뀌었는데, 제가 그 중 한 사람이다. 광주의 진상을 알고 민주주의가 살아있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광주는 제 사회적 삶을 새롭게 시작하게 한 사회적 어머니"라며 "당연히 가장 먼저 찾아와 인사드리고, 앞으로 어떤 길을 갈지 다짐해야 하는 곳"이라고 밝혔다.

 

5·18묘지 참배하는 이재명= 이재명(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날 방명록에도 "민주주의는 절로 오는 것이 아니라 만들고 지켜야 하는 것입니다. 님들의 희생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한편 이 후보는 도지사직 사퇴 시점에 대해서는 "곧 하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