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 회장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증거인멸 우려” 영장발부

시세조종 자금 ‘전주’였던 윤석열 부인 범죄연루 여부 주목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배임 혐의를 받는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주가조작 혐의로 16일 구속됐다. 이 회사 주가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관련자들을 차례로 구속 또는 기소하면서 이 사건 연루 의혹이 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소환 조사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세창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이날 밤 10시50분께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받는 권 회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부장판사는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검찰은 권 회장이 2009~2012년 주가조작 세력과 공모해 회사 내부 호재성 정보를 주변에 알리는 등의 방법으로 주식 1599만주를 직접 매수하거나 불법적으로 매수를 유도해 주가를 조작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권 회장 쪽은 이날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주가조작 범행에 가담한 사실이 없고, 공소사실 역시 10년 전 일로 시효가 지났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회장이 구속되면서 이 사건에 연루된 윤 후보 아내 김씨를 둘러싼 검찰 조사도 관심사다. 검찰은 지난 10월부터 도이치모터스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핵심 인물들을 불러 조사해왔다. 이 과정에서 권 회장과 시세조종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진 김아무개씨 등 3명을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사건 관련 인물들에 대한 조사를 거의 마무리한 셈이다.

 

이 때문에 검찰 안팎에서는 김씨 조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씨는 주식 시세조종 과정에 돈을 대는 ‘전주’ 역할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김씨가 권 회장 등의 시세조종 범행을 인지했는지, 알고 있었다면 어느 수준으로 주가조작에 가담했는지에 따라 공범 또는 방조범으로 분류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씨가 범행에 대한 인식조차 없이 투자 등 명목으로 자금을 전달한 것이라면 무혐의 처분을 받을 수도 있다.

 

한편, 검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김건희씨에게 10억원이 든 계좌를 전달받아 관리한 것으로 알려진 주가조작 ‘선수’ 이아무개씨를 지난 12일 검거했다. 이씨는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앞서 이씨는 지난달 6일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잠적한 바 있다. 법원은 지난달 12일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받는 이씨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씨는 2010~2011년 권오수 회장과 함께 회사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내사보고서 등을 종합하면, 김건희씨는 2010년 권 회장 소개로 만난 이씨에게 10억원이 들어 있는 신한증권 계좌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 쪽은 지난달 20일 김씨의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두고 “주식전문가로 소개받은 사람(이씨)에게 거래를 맡겼다가 손해를 보고 회수한 것이 사실관계의 전부”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손현수 기자

 

‘김건희 10억 계좌 관리 의혹’ 도이치 주가조작 핵심 인물 검거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로부터 10억원이 든 계좌를 전달받아 관리한 것으로 알려진 주가조작 ‘선수’ 이아무개씨가 검거됐다.

 

                 윤석열 후보와 부인 김건희 씨

 

16일 <한겨레>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부장 조주연)는 지난 12일 저녁 이씨를 검거했다. 이씨는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앞서 지난달 12일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전담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이씨의 구속영장을 발부한 바 있다. 검찰은 도주 중이던 이씨를 검거해 한 달 전 발부받은 구속영장을 12일 집행했다.

 

주가조작 ‘선수’로 알려진 이씨는 2010~2011년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과 함께 회사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윤 전 총장 부인 김씨는 당시 주식 시세조종 과정에 돈을 대는 ‘전주’ 역할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 내사보고서 등에 따르면 김씨는 2010년 권 회장 소개로 만난 이씨에게 10억원이 들어있는 신한증권 계좌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9월 이씨의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서울중앙지법은 “증거인멸이나 도주의 우려가 없다”며 한 차례 기각했다. 이후 검찰은 지난달 2일 이씨의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했다. 그러나 이씨는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잠적했고, 검찰은 추적 끝에 이씨를 다시 검거했다.

 

한편 서울중앙지법은 16일 오전 10시30분부터 권오수 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12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권 회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권 회장은 2009~2012년 호재성 정보를 외부로 유출해 주식매매를 유도하고, 허위 매수주문을 내 주가를 인위적으로 부양한 혐의를 받는다. 권 회장의 영장실질심사 결과는 이날 밤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손현수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