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보건연구소, 오미크론 변이 우세종 확인

 

지난달 6일 이탈리아 로마의 지하철 입구에서 경찰이 승객들의 코로나 백신 접종 증명서를 확인하고 있다. 로마/로이터 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도 신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4일(현지시각) 이탈리아 국립 고등보건연구소(ISS)에 따르면 지난 3일 전국에서 수집된 코로나19 확진 사례 2632건의 샘플을 토대로 분석해보니, 81%가 오미크론 변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델타 변이 비중은 19%로 뚝 떨어졌다. ISS가 지난달 20일 시행한 같은 조사에서 델타 변이가 79%, 오미크론 변이가 21%였던 것에서 완전히 역전된 것이다.

 

그동안 나온 연구 결과대로 오미크론 변이의 빠른 전파력을 확인해주는 대목이다. 이탈리아에서는 델타 변이에 더해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유행하며 최근 20만명 안팎의 확진자 발생 추이가 지속하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하루 확진자 수가 22만532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3일 집계된 신규 확진자 수는 18만4615명이었다. 하루 사망자 수도 316명으로 작년 4월 말 이후 최다였다.

 

지난달 22일에서 이달 4일 사이 바이러스 감염재생산지수도 1.56으로, 이전 2주(1.43)대비 크게 상승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환자 1명이 감염시키는 사람의 수를 나타낸다. 통상 1.0 이상이면 대규모 전파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병원 중환자실과 일반 병실의 코로나19 환자 점유율도 각각 17.5%, 27.1%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연합뉴스

 

일본 확진자, 1만명 넘은 지 이틀 만에 2만명으로 늘어

   증가 속도 빨라…1만명대에서 이틀 만에

 

 13일 일본 도쿄에서 남성 한 명이 마스크를 쓰고 지나가고 있다. AP 연합뉴스

 

코로나19 감염이 다시 확산되고 있는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2만명대로 올라섰다.

 

일본 NHK 방송은 14일 오후 7시 기준으로 일본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2만2045명 새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하루 신규 확진자가 2만명을 넘을 것은 도쿄 등에 긴급사태가 발효 중이었던 지난해 9월1일 이후 4개월여 만이다. 지금까지 하루 신규 감염자가 가장 많았던 때는 지난해 8월 20일 2만5992명이었는데 점점 이에 근접하고 있다.

 

또한, 지난 12일 1만3244명으로 하루 신규 확진자가 1만명을 넘은 지 불과 이틀 만에 신규 확진자 수가 2만명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 숫자가 지난 1일에는 500명대에 불과했으나 2주일 만에 신규 감염자 숫자가 약 40배로 폭증했다. ‘제5파’ 절정기 때인 7월 말에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고 이후 2주 정도 지나서 2만명대 신규 확진자가 보고됐던 점과도 비교해봐도, 최근 감염 확산 속도는 매우 빠르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전염성이 강한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감염의 주축이 된 점이 감염 확산 속도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함께 늘고 있는 밀접 접촉자의 ‘대기’(격리) 기간을 현재 14일에서 10일로 단축하기로 결정했다.    조기원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