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여성 변호사 의회에서 의원 등 정치인과 교류 경고

 

통상 ‘빅벤’으로 알려진 엘리자베스 타워의 모습. 지난 13일 촬영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영국의 방첩·보안기관이 13일 의회에 중국 스파이 활동 경계령을 내렸다. 방첩기관의 이례적인 경고에 영국 의회가 발칵 뒤집혔다.

 

영국 국내정보국(MI5)는 중국 공산당과 연계된 중국인 여성 변호사 크리스틴 리가 영국 의회에서 의원 등 정치인과 교류하며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다고 경고했다고 <비비시>(BBC) 방송이 이날 보도했다.

 

국내정보국에 따르면, 그는 2014년 말 세운 법률회사 ‘크리스티 리 앤드 코’를 통해 중국과 홍콩의 외국인에서 나오는 자금으로 정치인들에게 70만파운드(11억원) 이상 기부했다.

 

특히 노동당 배리 가디너 의원은 5년 동안 42만파운드(6억8천만원)를 받았다. 또 리의 아들은 가디너 의원실에서 자원봉사를 하다가 나중에 일정 관리자로 채용됐다. 이에 대해 가디너 의원은 여러 해 동안 리의 활동에 대해 국내정보국에 알려왔으며 리의 기부금은 의회의 연구 조사에 쓰였다고 해명했다. 또 리의 아들은 의원실 일을 그만뒀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의 에드 데이비도 연립정부 장관 시절 5천파운드(814만원)를 기부받았다. 민주당 대변인은 이에 대해 “그가 2013년 받은 기부금에 대해 우려할 만한 일이라는 걸 이번에 처음 알고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국내정보국의 리에 대한 경계령은 그가 기밀 탈취와 같은 간첩 활동을 했다는 의미는 아니며 비밀리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려 한다는 것이다. 그렇더라도 국내정보국이 특정 개인에 대해 경계령을 내리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비비시>는 정보기관 관계자들을 인용해 과거 러시아가 의회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었는데 이제 중국이 가장 큰 우려가 됐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리는 의원들과의 교류 활동에 대해 “영국의 중국인을 대변하고 다양성을 증가하는” 역할을 했다고 항변했다고 국내정보국은 밝혔다. 그러나 국내정보국은 리의 활동이 “(중국 공산당의) ‘통일전선공작부’와 비밀스러운 협력하에 수행됐으며 중국과 홍콩의 외국인들에게 자금지원을 받았다”고 반박했다. 중국 공산당의 통일전선공작부는 영국 정치환경을 중국 공산당에 우호적으로 만들기 위해 영향력 있는 인사와의 관계를 강화하려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정보국은 리가 영국의 정치권 전반에 걸쳐 광범한 인사와 연계를 맺고 있다고 밝혔다. 박병수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