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각 주에 번지고 있는 동성애 합법화 움직임에 한인교회를 비롯한 미국의 기독교단체들의 분발로 제동이 걸리고 있다. 
우선 워싱턴주는 6월6일부터 발효 예정이던 동성결혼 허용법안이 재검토를 위한 주민투표의 최소 단위를 훨씬 넘어서면서 제동이 걸렸고 메릴랜드주의 동성결혼 허용법안 또한 반대서명으로 인해 주민투표에 부쳐질 가능성이 높다. 이 서명운동에는 한인교회들의 밤낮을 잊은 노력이 있다. 워싱턴주는 한인을 중심으로 교협과 시민단체가 협력해 동성결혼 합법화 무효 서명 캠페인을 함께 전개하면서 한인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이끌어 냈다. 
메릴랜드주 또한 동성애 합법화 위기가 닥쳤을 때 한인교회들이 모두 기도하며 반대 서명 운동 동참을 호소해 왔다. 워싱턴주와 메릴랜드주의 연속된 반대서명 목표치 달성에 한인교회와 미국교회들은 감사와 기쁨을 표하고 있다.
 
지난 2월 워싱턴 주 상. 하원에서 통과되고 크리스 그레고리 주지사가 서명함으로 오는 6월 7일부터 발효 예정이던 워싱턴 주 동성결혼 법안이 일단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동성결혼 합법화 반대를 위해 보수 기독교계와 사회단체들은 주민 투표 상정을 위해 6월 6일까지 12만577건 이상의 서명을 받아야 하는데, 5월 31일 현재 15만 명을 웃도는 서명을 확보하며 동성결혼 법안 승인을 11월 주민투표로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동성결혼 합법화 무효 서명 캠페인을 이끌고 있는 워싱턴 가족정책 연구소와 워싱턴 주 한인교회연합회(회장 배명헌 목사)는 발효 중단 서명이 목표치를 넘었지만, 최종 수집까지 최대한 많은 서명을 확보할 계획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