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한 잔씩도 건강에 득보다 실

허혈성 심질환 위험 낮출 정도 유익 근거 희박
하루 한잔도 간에 영향·여성은 유암발생↑

미국 워싱턴대학 연구진은 세계 2천800만 명의 음주 관련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음주로 인한 위험을 고려할 때 “안전한 수준의 술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영국 의학학술지 ‘랜싯’(Lancet) 최신호에 실린 연구진의 논문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매년 280만여 명이 술과 관련한 질병 등으로 사망한다. 이 중 연간 전체 여성 사망자의 2%, 남성 사망자의 7% 가량이 각각 술로 인한 건강 문제로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기적으로 술을 마시는 것은 신체 내 장기와 조직 등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데, 더욱이 폭음은 부상이나 알코올중독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기존에 진행된 694개 연구 자료를 분석해 세계적으로 술을 마시는 것이 얼마나 보편화해 있는지 살폈다. 이에 따르면 지구 상에서는 전체 인구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24억 명이 술을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진은 또 195개국, 2천800만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592개 음주 관련 연구 결과를 분석해 음주와 건강상의 위험 간의 관계도 연구했다. 2016년의 경우, 조기 사망자와 각종 질병을 유발한 위험 요인 중 7번째였다. 이 해에 술은 15세부터 49세 연령대에서 최대 위험인자였고 여성 사망자의 3.8%, 남성 사망자의 12.2%가 각각 음주 관련 결핵이나 사고, 자해 등으로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50세 이상에서는 술 관련 사인 중 암이 가장 많았는데, 여성 사망자의 27%, 남성 사망자의 19%를 각각 차지했다. 연구 결과 음주는 7가지 암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진은 알코올이 건강에 주는 유익은 허혈성 심장질환의 위험을 낮추는 정도였으며 당뇨나 허혈성 뇌졸중에도 일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으나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정도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오히려 매일 알코올 섭취량이 늘어갈수록 음주로 인한 다른 건강 문제가 야기될 가능성이 점점 커졌고 건강상의 득보다 실이 훨씬 컸다고 설명했다.


논문 주저자인 워싱턴대 건강영향 측정평가연구소의 맥스 그리스월드 박사는 “하루 한 잔의 알코올 섭취로 인한 건강상 우려는 작게 시작하지만, 사람들이 더 많이 마시기 시작하면서 급격히 위험성이 커진다”고 설명했다.
하루 한 잔의 술을 마셔도 우리의 간 건강이 크게 손상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는 2015년 1월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 병원(Copenhagen University Hospital)​ 연구진도 발표한 바 있다. 이 병원 연구진은 매일 마시는 술은 알코올성 간경변에 걸릴 위험을 높인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50~64세 사이의 약 5만 6천명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음주 패턴을 체크했다. 모든 참가자는 먼저 알코올, 흡연, 신체 활동, 식습관 등 평소 라이프 스타일에 관한 설문을 진행했으며 허리둘레 측정을 포함한 간단한 신체검사를 받았다.
이후 연구진들은 이들이 20세 이후 10년 간격으로 어떤 술을 마셨는지 조사했다. 조사 결과 참가자 중 257명의 남성과 85명의 여성에게서 간질환이 발견됐다. 특히 남성이 여성에 비해 위험성이 더 높았다. 술의 종류에 있어서는 와인이 맥주나 증류주보다 알코올성 간경변의 위험이 낮은 편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에 참여한 그로 애스크가드(Gro Askgaard) 박사는 “음주 패턴이 간경변의 위험에 중대한 영향을 끼친다”며 “술을 매일 마시는 사람이 일주일에 5~6일 마시는 사람보다 간질환의 위험성이 크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하버드대 의대연구진은 앞서 여성들이 하루에 알코올 10g, 즉 술 한잔을 마시면 유방암 발생률이 9% 상승하며, 하루 평균 2잔에서 5잔 정도 술을 마시면 유방암이 발생할 확률이 41%나 뛰어 오른다고 밝힌 바 있다. 여성들이 술을 마시면 여성 호르몬 에스트로겐이 늘어나고, 이에 따라 유방암 발생률도 높아진다는 설명이다. 연구진은 미국 암협회가 9년 동안 32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연구결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연구진은 여성들은 젊을 때는 아예 술을 입에 대지 않는 게 상책이고, 폐경기를 넘긴 뒤에나 조금씩 술을 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