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8개 교단 1천여 교회 등 가입한 캐나다 복음주의 협의회에 동노회 공식 가입

이글스필드 장성훈 목사, 서드베리 송한섭 목사 총회 목사고시 후 가입허락키로

        

해외한인장로회(KPCA) 캐나다 동노회 임원들이 921일 온라인 영상회의로 열린 제77회 가을 정기노회를 마치고 영상회의 본부인 밀알교회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앞줄 왼쪽에서 첫번째가 부서기 유은상 목사(하늘씨앗교회 담임), 두번 째는 부노회장 노희송 목사(큰빛교회 담임), 세 번 째가  노회장 노승환 목사, 오른쪽에서 세번 째가 서기 이진우 목사(낙원장로교회 담임). <캐나다 동노회 제공>

             

해외한인장로회(KPCA) 캐나다 동노회(노회장 노승환 밀알교회 담임목사)가 제 77회 가을 정기노회를 지난 921일 노회 역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영상회의로 열고 주요 회무를 처리했다.

COVID-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온라인 영상회의로 개최한 이날 노회는 밀알교회(노승환 목사 시무)를 본부로 노회 임원들만 모인 가운데 영상으로 진행, 소속 교회 목사 62, 장로 31명 등 총 102명의 총대는 개별공간에서 영상으로 노회에 참여했다.

이날 오후 630분에 시작한 개회예배는 서기 이진우 목사(낙원장로교회 담임)의 사회로 장로 부노회장인 윤돈영 장로(밀알교회)의 기도에 이어 노회장 노승환 목사가 예레미야 2910~14절을 본문으로 ‘어떻게 그리고 왜’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선포했다. 노승환 목사는 유다 백성들에게 바벨론 포로기는 그릇 행하던 그들을 꾸짖고 다시 바로잡으려는 하나님의 사랑의 표현이었으며,  하나님은 이 시기 동안 평안과 소망, 하나님과 관계성숙, 회복을 계획하셨다어떻게 코로나 시기를 살아내며, 어떻게 교회가 당하는 어려움을 이겨낼 것인가 보다 우선되는 질문은 왜 이시기를 맞이하게 되었는가 이다. 이 질문은 우리 자신을 성찰하고 하나님 앞에서 가슴 찢고 회개하게 할 것이다. 캐나다 동노회 모든 성도들이  질문을 통해서 어떻게에 대한 바른 답도 얻어,  궁극적으로 하나님이 약속하시는 참 평안과 미래에 대한 소망, 하나님과의 관계성숙과 회복을 누리는 은혜가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씀을 전했다. 이어 전임 노회장 김희수 목사(큰무리교회 담임)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노회는 이어 오후 7시부터 회무처리에 들어가 먼저 지난 76회기(2020 3~9)에 총 78,500달러를 COVID-19 구호금으로 어려움에 처한 노회 소속 교회와 목회자, 교인들에게 지원했다고 보고했다.  노회는 또 캐나다 동노회가 캐나다 복음주의협의회(EFC: Evangelical Fellowship of Canada)에 가입을 공식 완료한 사실도 보고했다. EFC는 세계복음주의연맹(WEA :World Evangelical Alliance)의 멤버로, 캐나다 전국의 128개 복음적 교단과 신학교, 선교단체 및 1천여 교회가 가입해 결성한 대표적인 교계단체이며 주요 사회현안에 성경적이고 복음주의적인 목소리를 내며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노회는 아울러 이글스필드교회가 청빙을 마치고 헌의한 장성훈 목사의 회원가입 청원과 담임목사 시무청원을 총회 목사고시에서 헌법(신조와 정치고시)과 면접에 합격한 후 허락하기로 했다. 서드버리교회에는 송한섭 목사를 전도목사로 파송하기로 결정하고,  노회 선교부가 헌의한 송한섭 목사의 회원가입 청원을 역시 총회 목사고시에서 헌법(신조와 정치고시)과 면접에 합격한 후 허락하기로 했다. 이밖에 노회는 장로증선 청원, 장로고시 청원 등 각종 회무안건을 처리하고, 전임 노회장 강성철 목사(우리장로교회 담임)의 폐회기도와 노승환 노회장의 폐회선언으로 오후 9시에 폐회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