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사용하시고 완주할 수 있게 큰 은혜를 베푸신 하나님께 감사"

 

갈릴리장로교회(1183 Davenport Rd. M6H 2G7)에서 20년을 시무하고 정년보다 5년을 앞당겨 선교사의 길을 택한 임수택 담임목사의 은퇴예배가 920일 주일 오전 11시 에 온라인을 겸해 열렸다. 이날 예배에서는 18년 동안 시무장로로 헌신해 온 이영진 장로의 정년 은퇴식도 함께 거행됐다.

이날 예배는 후임 담임목사로 청빙된 김종화 목사의 사회로 이우종 장로가 기도하고 임영광 목사가 성경 창세기 4114~16 25절을 봉독한 뒤 김신기 목사(밀알선교단장)하나님이 하실 일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김 목사는 요셉의 삶과 꿈을 통해 하나님의 섭리와 계획이 출애굽까지 이어진 놀라우신 지혜와 통찰, 역사하심을 보게된다면서 교회를 성장시킨 임수택 목사의 목회결실과 이영진 장로의 수고가 오늘의 은퇴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후대에까지 연결되고 교회의 든든한 토대가 되며 선교의 큰 결실로 나타나 하나님 나라를 부흥시키는 역사를 이루어 갈 것이라고 축원의 말씀을 전했다.

이은영 집사의 특송에 이어 캐나다장로교(PCC) 한카동부노회 서기인 김성근 목사(미시사가 우리교회 담임)가 임수택 목사의 목회사역과 이영진 장로의 시무헌신 등 공적을 소개하며 은퇴예배를 드리게 된 경과보고를 했다. 축사순서에서 갈릴리교회 황정학 장로, 한석현 목사(본한인교회 은퇴), 허천회 목사(말씀의교회 담임)가 차례로 임 목사와 이 장로와의 목회현장 인연과 열의, 사역의 발자취를 돌아보며 충성해 온 업적을 칭송하고 축복했다.

감사패 전달순서에서 이날까지 담임목사인 임수택 목사가 자신과 성도들 명의의 감사패를 이영진 장로에게 수여하고, 김종화 목사는 임수택 목사에게 감사패를 전한 후 포옹했다.

답사에 나선 임수택 목사는 주의 종으로 불러 사용하시고 완주할 수 있게 큰 은혜를 베푸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40살에서 60살까지 제일 좋은 시절의 갈릴리 목회에 행복했고, 20년간 한 번도 병원가지 않고 완수할 수 있게 건강 주시고 성장을 이끄시고 선교의 열매를 주시며 사역을 감당하게 하신 하나님께 영광을 올린다고 거듭 감사하면서 그동안 미흡했던 점은 널리 용서해주시길 바라며, 어려운 도전이지만 여러분은 교회에서 또 저는 선교지에서 우리 모두 사명을 완수해 하나님 상급을 받자고 말을 맺었다. 이영진 장로는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으로 긴 사역을 마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하고 늘 감싸주시며 사랑해 주신 목사님과 성도님들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날 예배는 주 하나님 지으신 모든 세계’(79) 찬송을 부르고 한카동부 노회장인 장성환 목사(런던한인교회 담임)의 축도로 마쳤다.

임수택 목사(60)는 갈릴리 장로교회에 제3대 담임목사로 지난 20008월 부임,아직 65세 정년을 5년이나 남겨놓고 만 20년의 시무를 마감했다. 임 목사는 앞으로 자신이 10년 전 설립해 사역이 본 궤도에 오른 중남미 선교회(ALAM: The Association of Latin America Mission)를 통해 개척한 니카라과 선교지에 나가 현장선교에 전념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 문의: 647-824-8870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