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주 한인목사회, 회기연도를 변경.. 매년 10월 총회열어 회장선출

 

온타리오 한인목사회가 928일 총회를 열고 새 회장으로 김용식 목사(온누리 한인연합교회: 사진 가운데)를 선출했다. 목사회는 이날 회기연도도 바꿔 앞으로는 매년 10월 추수감사절 이후 정기총회를 열기로 했다.

목사회는 그동안 해마다 4월에 정기총회를 열어왔으나, 올해는 COVID-19 팬데믹으로 계속 연기해오다 이날 제47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회원 16명의 목사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총회는 1부 예배에 이어 2부 회무처리 순으로 진행했다.

예배에서 설교에 나선 김동욱 회장(큰나무교회 담임목사: 사진 왼쪽)는 누가복음 191~10절을 본문으로 환대의 리더쉽이라는 제목으로 잃어버린 자를 향하신 주님의 관심과 주인을 맞아들임 속에 발생하는 기쁨을 전해주었다.

2부 회무처리에서 회기 문제가 논의 돼 그동안 매년 4월 정기총회를 기점으로 새 회장을 선출함과 동시에 회기()연도를 시작하는 관례를 유지해 왔으나, 이를 변경해 앞으로는 매년 10월 추수감사절 이후 정기총회를 개최해 회장을 선출해 회기연도를 시작하는 것으로 바꿨다. 이어진 임원개선에서 직전 부회장이던 김용식 목사를 47기 회장으로, 총무를 맡았던 양요셉 목사(기쁨이 충만한 교회 담임: 사진 오른쪽)를 부회장으로 선임하고 다른 임원진 선임은 회장단에 일임했다한편 이날 새 회원으로 10명의 목사가 가입했다.

목사회 회원들은 이날 총회에서 당분간 활발한 활동을 해나갈 수 없는 어려운 환경이지만 목사들을 위해 발로 뛰는 목사회가 되자고 의견을 모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