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백신개발이 진전을 보이면서 공급에 대비한 정부차원의 접종계획이 추진되고 있다.

온타리오주 크리스틴 엘리엇 보건장관은 16일 향후 공급될 백신 유통과 관련, 주 보건부의 한 팀이 효과적인 접종계획을 세우고 있으며 백신이 공정하고 신속하게 분배될 수 있도록 대비하는데 힘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의 생명공학 및 제약 회사인 모더나는 16일 그들의 연구에 따르면 자사의 COVID-19 백신이 94.5%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지난 주 경쟁사인 화이저사도 비슷한 발표를 한 바 있다.

한편 오타와시도 COVID-19 백신 유통 대책 위원회를 구성해 향후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에 대비한 시민 접근 방법을 계획하는 작업에 들어갔다.
앤서니 디 몬테 시 비상사태 본부장은 16일 시의회로 보낸 서면보고에서 "백신 위원회가 오타와에서 백신의 원활한 유통을 위한 종합 계획을 수립할 것이며, 주요 관계자들과 협력하여 가능한 한 백신의 질서있고 조정된 유통 전략을 개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백신 위원회는 자신의 부서가 주도적으로 이끌 것이며 오타와 공중 보건부도 함께 포함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오타와 시의 비상 운영 센터도 협력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타와시는 독감 예방접종을 했던 것과 비슷하게 도시 전역의 여러 장소에서 예약을 받은 후 COVID-19 백신을 배포할 것이라고 시 관계자가 말했다.
디 몬테 본부장은 아직 계획이 진행 중인 가운데 시민들에게 COVID-19 확산을 통제하기 위한 공중 보건 지침을 지속적으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캐나다에서 백신이 언제 나올지는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보건당국은 2021 1분기까지 백신이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