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산부인과 연구 네트워크 추적조사

 

싱가포르에서 임신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산모가 낳은 아기들이 모두 코로나19 항체를 갖고 태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채널뉴스아시아(CNA)를 포함한 현지언론 등에 따르면 싱가포르 산부인과 연구 네트워크는 전날 임신 중 코로나19에 걸렸다 완치된 임산부 16명에 대한 추적조사에서 연구 결과 발표 때까지 태어난 아기 5명 모두 항체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엄마에게서 아이에게 전이됐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또 "아마도 엄마의 항체가 아기에게 전달됐을 것"이라며 "아기들의 항체 수치가 다양한 가운데 출산이 임박해 코로나19에 감염된 산모의 아기가 항체 수치가 더 높았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그러나 이것이 어떤 수준의 보호를 제공할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아기들이 크면서 항체 수치가 낮아지는지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2336세 임산부를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현지 학술지 AMS 연보에발표됐다. 연구진은 임신한 여성의 코로나19 발병률과 심각성은 일반인과 유사하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