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 주의 한 의사가 COVID-19 로 인한 진료 스트레스로 인해 자살한 것으로 알려져 의료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퀘백 거주 여의사 카린 디온(35)1월 초 에 관련된 스트레스로 인해 자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의 가족은 그녀가 COVID-19 전염병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사망에 이르렀다고 한탄했다. 남편인 데이비드 데이글 씨는 "나는 내 아내, 내 삶을 잃었다. 그녀는 우리 아들의 어머니이며 정말 멋진 여자였다.”고 고인을 추모하며 퀘벡주의 의료 종사자들은 충분한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캐나다 응급의학 협회(Canadian Association of Emergency Physicians)는 보고서에서 6명의 의사 중 한 명이 자살을 생각하고 있다는 통계를 공개하고 한 해에 5~8%가 자살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고 밝혀 파문을 주었다. 의사이자 이 협회의 대변인인 로드 림은 앞으로 더 어려운 시기가 올 것이라 예상했다.”정말 무서운 시간이다. 의사들은 현 상황에서 환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기울여 왔고, 많은 힘든 시간들이 있었는데 아직 앞길이 어두워 예측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현재의 의료 시스템이 한계에 다다랐기 때문에 많은 의사들이 휴가를 낼 때 죄책감을 느낀다는 지적도 나왔다. 퀘벡주의 의학 전문가 연합 소속 다이앤 프랑코우르는 요즘 의사 지원 프로그램이 그 어느 때보다 바쁘다고 업무과중을 호소했다. 그녀는 “6월과 12월 사이에 (COVID-19) 지원 프로그램 통화량이 22퍼센트나 증가했다. 뭔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우려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