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백신 접종 준비에 박차를 가하면서 다음 주 중 다운타운의 메트로 토론토 컨벤션 센터(MTCC)에 대규모 COVID-19 백신 클리닉이 문을 열 예정이다.

지금까지 COVID-19 백신은 온타리오의 19개 병원에서만 접종이 실시되었지만, 시 당국은 올 봄부터 비의료 환경에서도 백신을 투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1 18일부터 다운타운 메트로 토론토 컨벤션 센터 내에 백신 클리닉을 열기로 했다

토론토의 COVID-19 방역 지휘관인 소방서장 매튜 페그는 111일 가진 브리핑에서 매일 250회분의 COVID-19 백신이 클리닉에서 투여될 것이라면서 백신 클리닉 시설 확장으로 접종작업이 빠르게 증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백신 클리닉이 적어도 6주 동안 운영될 것이며 이를 계기로 온타리오 내에 대규모 예방 접종 시설을 추가로 개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온타리오에서는 지금까지 매일 1만 명이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애썼지만 올 봄에는 하루 15만 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페그 서장은 "이러한 클리닉을 만들어, 접종을 시작하고 운영하는 것은 큰 사업이라고 말하고. “여기에는 수많은 시설과 물류 계획, 인력 배치 계획, 보안 및 안전 계획, 그리고 필요한 모든 운영 절차와 의료 감독 등이 포함된다"라면서 클리닉을 빨리 열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토론토 시 당국은 메트로 토론토 컨벤션 센터 (MTCC)의 백신 클리닉이 오픈하면 일주일 내내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문을 열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111일 현재 토론토에는 하룻사이 978명이 새로 확진되고 14명의 추가 사망자가 발생해 중환자실 115명을 포함, 입원 환자가 433명인 상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