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오세훈 확인 식당 주인 인터뷰에 “‘김어준 정치공작소’ 심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주변에서 출근길 선거유세를 위해 신호등을 기다리고 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2005년 내곡동 땅 측량 현장 인근 식당에 왔다는 가게 주인의 증언이 나온 2일, 국민의힘은 이 인터뷰를 보도한 교통방송(TBS)의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대해 분노를 쏟아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선대위 대변인을 맡고 있는 조수진 의원은 이날 ‘4월7일은 ‘김어준 뉴스공작소’도 심판하는 날’이란 입장문을 내고 티비에스를 공격했다. 조 의원은 입장문에서 “김어준씨가 이번엔 2005년 오 후보가 식사했다는 내곡동 생태탕집 주인과 그 아들을 출연시켰다”며 오 후보가 식당에 왔다는 이들의 증언에 대한 김씨와 더불어민주당의 반응을 문제 삼았다. 그는 “출연자들은 16년 전 오 후보가 착용했다는 바지의 소재와 색깔, 구두의 브랜드까지 일일이 언급하면서 ‘잘 생겨서 눈에 띄었다’고 했고, 김어준 씨는 ‘오 후보가 거짓 해명을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면서 “더불어민주당 대표권한대행이란 분은 김어준 씨의 ‘지령’에 맞춰 오 후보의 사퇴를 요구했다. 누가 여당의 실질적인 대표인지도 도무지 알 수 없다”고 했다.

조 의원은 교통방송이 서울시 예산으로 운영되는 것을 지적하며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교통방송에 퍼준 서울시민 혈세는 2017년 310억 원, 2018년 316억 원, 2019년 357억 원 등이다. 교통방송은 이제라도 1990년 설립 취지대로 수도권 교통 정보 안내 중심의 시민 생활 방송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뉴스 공장’이 아니라 ‘뉴스 공작소’라 해도 지나치지 않다”면서 “4월7일은 김어준의 ‘정치공작소’도 심판하는 날”이라고 강조했다.

16년 전 당시 내곡동에서 ‘안고을 식당’을 운영했다는 황아무개씨는 이날 ‘뉴스공장’에 출연해 “오 후보가 오셨었다. 기억한다. 나이가 좀 드신 분이 한 분 계셨고, 오 후보가 잘 생기셔서 눈에 띈다”며 2005년 6월 자신의 식당에서 오 후보가 생태탕을 먹었다고 증언했다. 그는 오 후보의 방문 시간, 당시 차림새 등에서도 구체적으로 증언했다. 라디오 인터뷰가 나간 뒤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지금까지 측량팀장, 경작인 2명, 식당 주인 등 측량 현장에서 오 후보 봤다는 아주 일치된 증언이 나오고 있다”며 “오 후보는 도대체 뭘 숨기려고 이렇게 집요하게 거짓말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내곡동 생태탕집 주인 “오세훈 방문, 잘 생겨서 기억…왜 거짓말하나”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2005년 6월 처가의 내곡동 땅 측량 현장 인근 식당에 왔었다는 증언이 또 나왔다. 오 후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당시 내곡동에서 ‘안고을 식당’을 운영했다는 황아무개씨는 2일 <교통방송>(TBS) 라디오에 출연해 “오 후보가 오셨었다. 기억한다. 나이가 좀 드신 분이 한 분 계셨고, 오 후보가 잘 생기셔서 눈에 띈다”며 2005년 6월 자신의 식당에서 오 후보가 생태탕을 먹었다고 증언했다. 방문 시간에 대해서는 “점심 시간이 넘었으니까 1시 반에서 2시 사이”로 기억했다.

황씨의 아들도 “반듯하게 하얀 면바지에 신발이 캐주얼 로퍼, 상당히 멋진 구두는 페라가모였다”며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증언했다.

잘못 봤을 가능성을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황씨는 “아니다. 경작하신 분이 주방에 와서 저한테 ‘오세훈 의원님을 모시고 왔다’고 했고 며칠 있다가 들르면서도 ‘큰손님을 모시고 왔었다’고 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바로 안으로 들어온 게 아니고, 정원 소나무 밑에서 좀 서 있다가 들어왔다. 손님이 있나 없나 보느라고 그런 것 같아 손님이 없길래 들어오시라고 했다”며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인터뷰에 응한 이유에 대해서는 “(측량 현장에) 오셨으면 오셨다고 말씀을 하시지, 그렇게 높으신 분이 왜 거짓말을 하시나 싶어서”라고 말했다.

오 후보는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DMC에서 거리 현장 유세를 마친 뒤 기자들이 ‘내곡동 식당 주인 인터뷰가 사실이냐’고 묻자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또 민주당의 내곡동 땅 특혜 보상 의혹 공세에 대해 “아주 본질적이지 않은 십몇년 전 일을 끄집어내고, 문제제기가 입증되지 않으니 또 엉뚱한 얘기를 한다”고 했다.

앞서 내곡동에서 생태탕집을 운영했다는 황모씨는 이날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오 후보가) 왔다. 기억한다. 잘 생겨서 눈에 띄었다”며 오 후보가 내곡동 땅 측량 당시 자신의 식당에서 생태탕을 먹었다고 주장했다. 황씨의 아들도 인터뷰에서 “(오 후보가) 반듯하게 하얀 면바지에 신발이 캐주얼 로퍼를 신었다. 상당히 멋진 구두였다”며 구두 브랜드에 대해 “그게 페라가모”라고 했다.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지금까지 측량팀장, 경작인 2명, 식당 주인 등 측량 현장에서 오 후보 봤다는 아주 일치된 증언이 나오고 있다”며 “오 후보는 도대체 뭘 숨기려고 이렇게 집요하게 거짓말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장나래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