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들 부활절 예배 - 온주교회협의회, 온라인 연합 새벽예배 드려

 

 

지난 4월4일은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에 못박혀 죽은지 사흘만에 다시 살아나신 부활절. 전세계 각지의 교회와 성도들은 이날 부활절 예배를 드리며, 그리스도 부활의 소망과 능력이 코로나로 고통받는 이들과 온 땅에 소생과 회복의 역사로 나타나기를 기도했다.

교협회장 이요환 목사

온타리오 한인교회협의회(회장 이요환 소금과 빛 염광교회 담임목사)는 이날 아침 6시 연합 새벽예배를 온라인으로 드렸다. 교회협의회 부활절 연합 예배를 비대면 온라인으로 드린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이날 예배는 교협 회장이며 이날 예배를 인도한이요환 목사가 기도함으로 시작했다. 찬송에 이어 교협 부회계인 이채원 장로(하늘 씨앗교회)가 대표 기도하고, 한인 목사회장인 김용식 목사(온누리 한인연합교회 담임)가 마태복음 28장 1절에서 10절을 본문으로 ‘두려움에서 기쁨으로’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김 목사는 “마태 마가 누가 요한 4복음서가 공통적으로 모두 예수님의 부활을 기록하고 있다”면서 “이는 부활이 바로 복음의 결론이며, 핵심이고, 완성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목사는 “부활하신 예수님은 가장 먼저 친밀하게 지냈던 사람들에게 나타나셨는데, 그들은 처음에 두려워했으나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 기쁨과 감격을 누렸다”고 강조하고 “우리도 늘 주님과 친밀하게 교제하며 부활의 큰 기쁨과 감격을 나누고 경배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씀을 전했다.

예배는 연합기도 순서에 들어가 장성환 목사(런던 한인교회 담임)가 ‘코로나 팬데믹을 지나고 있는 그리스도인들을 위해서’를 주제로 기도를 인도하고, 김성근 목사(미시사가 우리교회 담임)는 ‘캐나다와 조국 대한민국의 회복을 위해서’, 그리고 황성광 목사(킹스턴 교회 담임)는 ‘코로나 종식과 고통받는 세계인을 위한 기도’를 인도했다.

예배는 소금과 빛 염광교회 정무성 목사가 부른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특송으로 헌금시간을 가진 뒤 교협 부서기인 문경옥 목사(주찬양교회 담임)의 헌금기도와 총무 고승록 목사(참좋은 복된교회 담임)의 광고, 그리고 부총무인 남궁권 감리사(제일 감리교회 담임)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이날 예배는 유튜브로 중계됐으며, 녹화영상은 유튜브에서 ‘온타리오 교회협외회’를 입력하면 볼 수 있다.

한편 교회협의회는 이날 연합예배 헌금은 무궁화요양원 인수기금으로 기부할 예정이라면서 헌금에 대한 기부금영수증도 발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교협은 아울러 각 교회에도 부활절 헌금의 1%를 교회협의회에 보내주기를 요망했다.

 

헌금은 E-Transfer를 활용 (ckcodonate@gmail.com) 하거나, 수표로 보내면 된다.

수표는 Pay to: CKCO (The Council of Korean Churches in Ontario)를 기입하고 기부자의 영문 성명과 주소를 기재하여 수신처 주소: 2850 John St, Markham, ON, L3R 2W4. Tel 905-415-9115 (토론토 소금과 빛 염광교회 내)로 보내면 된다.       < 문의: 647-886-9020 >

김용식 목사 설교
정무성 목사 특송
고승록 목사 광고
남궁권 목사 축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