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전 온라인 예배드리고 오후 영락교회서 현장 선물나눔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목사들에게 선물을 전하는 목사회 김용식 회장 등 임원들.

 

온타리오 한인목사회(회장 김용식 온누리연합교회 담임목사)가 1년 넘게 계속되고 있는 COVID-19 상황속에서 목회와 복음사역에 헌신하고 있는 회원목사들을 위로 격려하는 행사로 마련한 ‘새봄맞이 위로회’가 4월13일 화요일, 토론토 영락교회(담임 송민호 목사)에서 열렸다.

 

 

이날 위로회는 특히 매년 새해 초에 목회자들이 모여 신년예배를 드리고 인사를 나누는 신년 하례예배를 올해는 COVID-19 집합금지에 따라 드리지 못한 점을 감안, 잠깐 눈인사라도 나누고 선물을 전하며 목회현장의 수고를 위로하기 위해 목사회가 준비해 온라인에 이어 오프라인으로 진행됐다.

위로회는 먼저 오전 11시부터 영락교회를 영상본부로 온라인 비대면 예배를 드렸다, 유튜브로 중계된 예배는 목사회 부회장인 양요셉 목사(기쁨이 충만한교회 담임)의 사회로 목사회 회계인 최혁 목사(제자들교회 담임)가 기도하고, 목사회장 김용식 목사가 빌립보서 1장 3~6절을 본문으로 ‘갇힌 자들이 사는 법’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사회를 맡은 부회장 양요셉 목사

김 목사는 “우리 모두가 감옥아닌 감옥생활로 어려움을 겪으며 건강을 지키기 위해 백신을 맞고 있으나, 육신의 백신 만이 아닌 마음의 백신도 맞아야 한다”면서 “마음 백신은 스스로 격려하고 응원하는 격려백신과, 몸과 마음의 건강을 위해 힘쓰는 균형백신,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긍정적 생각의 희망백신까지 3종류의 백신을 맞아야 하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남아공의 넬슨 만델라 대통령이 27년간 독방에서 감옥생활을 감내하며 희망을 잃지 않고 격려와 균형에 노력한 끝에 건강하게 출소한 후 대통령까지 지낸 예화를 들려주었다.

김 목사는 이어 “본문의 바울사도 또한 감옥에서 쓴 옥중서신이지만 구절마다 기쁨과 사랑과 감사가 넘쳐나, 갇힌 자들이 살아가는 법을 가르쳐 주었다“고 전하고 ”그리스도의 고난을 생각하며 감사하고 기뻐했고, 성도들을 위해 기도하며 응답하시는 하나님께 감사했고 하나님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어 주실 것이라는 확신으로 감사하며 이겨냈다“고 강조, ”우리도 COVID-19의 어려운 상황이지만 기뻐하고 기도하고 확신하며 갇힌 생활을 극복해 나가자”고 말씀을 전했다.

 

김 목사는 설교후 중보기도를 인도, COVID-19의 어려움 속에 있는 목사회원들과 교회들 및 성도들을 위해 속히 팬데믹이 종료되고 일상을 회복하여 건강한 신앙생활을 해나가게 해달라는 기도와 함께, 최근 코로나 감염으로 소천한 지구촌교회 고영길 목사와 유족을 위한 위로와 평안의 기도도 함께 중보했다.

예배는 이어 목사회 총무인 박원철 목사(늘사랑교회 담임)의 광고와 증경회장인 김동욱 목사(큰나무교회 담임)의 축도로 마쳤다.

광고하는 박원철 목사

 축도하는 김동욱 목사

이날 오후에는 오프라인 행사로 영락교회 후문에서 드라이브 스루 선물나눔 순서가 있었다. 오후 1시부터 1시간 동안은 은퇴목사들을 대상으로 선물을 전해, 50여명의 목사들이 영락교회를 찾아 차에 탄 채로 인사를 나누고 현장에서 선물을 받아갔다. 이어 오후 2시 이후에는 목사회원과 현역 목사들이 줄이어 방문해 역시 쌀과 영양제, 생필품 등이 든 패키지 선물백을 건네받고 인사를 나눴다. 이날 일부 목사들은 몇몇이 모여서서 오랜만에 만난 반가움과 안부를 주고받기도 했다.

 

목사회 임원목사들. 왼쪽부터 방덕규 서기, 김동욱 전 회장, 양요셉 부회장, 김용식 회장, 박원철 총무

이날 위로회 선물은 목사회가 양요셉 부회장 등 일부 임원과 영락교회, 그리고 후원 성도들의 도움으로 준비했다. 목사회 임원들은 직접 영략교회에 나와 오전 온라인 예배 순서를 맡아 진행하고, 오후에는 현장을 방문하는 목사들에게 선물 팩을 전달해 주는 수고를 담당했다. <문의: 416-822-3039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