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간 시무, 정년 앞서 조기 은퇴 결단.... 온라인 화상으로 예배

 

                     강성철 목사

해외한인장로회(KPCA) 캐나다 동노회 소속 우리장로교회(800 Burnhamthrope Rd. Etobicoke ON. M9C 2Z3)의 강성철 담임목사(64) 은퇴 예배가 4월25일 주일 오후 2시 온라인으로 열린다. 은퇴예배는 당초 교회 본당에서 대면예배로 예정됐으나, 주정부의 봉쇄조치 강화로 10명 이상 집회가 불허됨에 따라 온라인 화상예배로 전환됐다.

우리장로교회에 부임해 16년간 시무해 온 강 목사는 정년을 5년여나 남겨두고 은퇴를 결행해 교단 안팎에서 용기있는 결단이라는 평을 듣고 있다.

 

앞서 강성철 목사는 18일 주일 예배에서 ‘바울의 작별인사’(행 20:31~38)라는 제목으로 고별 설교를 했다. 강 목사는 먼저 “우리장로교회에서 가장 오래 사역한 목회자였고 또한 가장 어려웠던 목회자였지만, 가장 축복받은 목회자이기도 했다”고 지난 목회를 회고했다. 이어 바울사도의 선교 여행 고별인사를 인용하며 “나를 필요한 곳으로 보내 주옵시고, 내가 떠난 이후에 성도들 믿음이 더욱 건강하고 성숙해지게 하시고, 화평케 하는 자들이 되게 하시며, 어려울 때 그만두지 않게 하시고, 교회가 더욱 부흥하게 하셔서 하나님의 역사가 이뤄지는 교회가 되기를 기도한다”고 교회와 성도들을 축복했다.

 

강 목사는 은퇴 후 한국에 돌아가 신학교 강의를 맡을 것으로 알려졌으며, 연로함에도 홀로 계신 부친을 돌보며 틈틈이 목회를 회고하는 글을 써서 칼럼집을 내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우리장로교회는 앞서 후임 담임목사 청빙을 공고, 4월17일까지 서류 응모를 받아 청빙위원회에서 인선 절차를 진행 중이다. < 문의: 416-294-1147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