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25일 주일 오후... 16년 목회 회고하며 사명감당 위로, 앞날 축복

 

            은퇴인사하는 강성철 목사

 

해외한인장로회(KPCA) 캐나다 동노회 소속 우리장로교회(800 Burnhamthrope Rd. Etobicoke ON. M9C 2Z3)의 강성철 담임목사(65) 은퇴 감사예배가 4월25일 주일 오후 2시 교회본당과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은퇴예배는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에 따라 교회본당에는 10명이내만 참석해 대면예배로 드리고, 다른 교인들과 하객은 교회 주차장에서 드라이브 인으로 혹은 집에서 온라인으로 함께 했다.

우리장로교회에 부임해 16년간 시무해 온 강 목사는 정년을 5년여나 남겨두고 은퇴를 결행해 교단 안팎에서 용기있는 결단이라는 평을 듣고 있다.

 

           예배에 참석해 순서를 맡은 목사들... 왼쪽부터 이요환, 박태겸. 강성철. 노희송 목사.

 

이날 예배는 임시당회장인 이요환 목사(소금과 빛 염광교회 담임)의 사회로 예배의 부름과 찬송으로 시작해 이용술 장로가 기도하고 이 목사가 성경 고린도전서 16장 15~18절을 봉독한 뒤 박준태 장로가 특송을 불렀다.

말씀은 박태겸 목사(캐나다 동신교회 담임)가 ‘이런 사람을 알아주라’는 제목으로 조기 은퇴하는 강성철 목사의 지난 목회와 사명 감당을 칭송하며 남은 사역과 여생의 하나님 동행을 축원하는 말씀을 전했다.

 

이어진 은퇴식은 강 목사의 16년 목회를 회고하는 동영상이 상영되고, 노회장인 노희송 목사(큰빛교회 담임)가 은퇴패를 증정해 노고를 위로하고 축사도 했다. 교회에서는 박기봉 장로가 대표로 은퇴예우 감사예물을 증정하고, 각 선교회와 교인들도 감사 화환과 선물을 전하며 재임 중 목회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각계에서 보내 온 축하메시지가 동영상으로 상영됐다.

 

마지막 순서로 인사의 말을 전한 강성철 목사는 은퇴까지 동행하시고 인도하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며, 성도들의 뜨거운 사랑을 품고 떠나 행복하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강 목사는 앞으로 후임 목회자와 함께 교회가 더욱 부흥 성장하여 주의 사명을 잘 감당하며 하나님의 은총 가운데 복되고 아름다운 믿음의 길을 걸어가기 바라며 늘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예배는 찬송 384장을 함께 부른 뒤 한춘희 목사의 축도로 마쳤다.

 

             가족 및 목회자들과 함께

앞서 은퇴 한 주일 전인 지난 18일 주일 예배에서 강성철 목사는 ‘바울의 작별인사’(행 20:31~38)라는 제목으로 고별설교를 했다. 강 목사는 “우리장로교회에서 가장 오래 사역한 목회자였고 또한 가장 어려웠던 목회자였지만, 가장 축복받은 목회자이기도 했다”고 지난 목회를 회고했다. 강 목사는 이어 바울사도의 선교 여행 고별인사를 인용하며 “나를 필요한 곳으로 보내 주옵시고, 내가 떠난 이후에 성도들 믿음이 더욱 건강하고 성숙해지게 하시고, 화평케 하는 자들이 되게 하시며, 어려울 때 그만두지 않게 하시고, 교회가 더욱 부흥하게 하셔서 하나님의 역사가 이뤄지는 교회가 되기를 기도한다”고 교회와 성도들을 축복했다.

강 목사는 은퇴 후 한국에 돌아가 신학교 강의를 맡을 것으로 알려졌으며, 연로한 부친을 돌보며 틈틈이 목회를 회고하는 글을 써서 칼럼집을 내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우리장로교회는 앞서 후임 담임목사 청빙을 공고, 4월17일까지 서류 응모를 받아 청빙위원회에서 인선 절차를 진행 중이다. < 문의: 416-294-1147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