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교회 기쁨과 소망]   ‘봄의 소리를 들어봅시다’

이진우 목사 / 낙원장로교회 담임

 

며칠전 아내와 함께 집에서 멀지않은 곳에 있는 트레일(산책로)을 걸으며 풍경을 보니, 겨우내 갈색이었던 나무와 풀들이 어느새 연초록색으로 변모해 있었습니다. 나무에는  잎들이 움터 나왔고, 개나리와 벚나무는 벌써 꽃망울을 활짝 터트렸습니다. 길가에는 이름모를 들꽃들이 무리지어 피어 있었습니다. 봄이 온 것입니다.

 

가곡 ‘동무생각’(이은상 작사, 박태준 작곡)은 “봄의 교향악이 울려퍼지는 청라언덕위에 백합 필 적에”라는 가사로 생명이 약동하는 봄의 아름다움을 노래했습니다. 땅에서 솟아나는 새싹들, 나무에 물이 오르며 연초록빛으로 돋아나는 잎들, 노랑, 분홍, 보라 등 총천연색으로 피어나는 꽃들, 창조주 하나님의 손길을 느낄 수 있는 이 모든 자연의 변화를 ‘봄의 교향악이 울려퍼진다’는 은유적인 가사로 표현했습니다.

그날, 육신의 귀에는 들리지 않지만, 마음의 귀를 감동으로 채우는 ‘봄의 교향악’을 듣고 보는 가운데, 하나님을 향한 기도와 찬양이 마음속에서 우러나왔습니다.

 

봄은 이렇게 소리없이 우리 삶을 아름답게 채우며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우리 삶의 주위에는 우리 귀를 잡아끌려고 들려오는, 소음에 가까운 소리들이 참 많습니다.이 소리들은 귀청이 울릴 정도로 우렁찹니다. 때로는 욕설과 다름없는 언어로 상대를 도발하고 자극하며, 때로는 확신에 찬 감언이설로 세력을 모으며 자신을 정당화합니다. 이러한 소리를 발산하는 ‘빅마우스(허풍쟁이)’, ‘프로보커터(선동가)’들이 주목받는 것이 최근의 세태이기도 합니다. 그들은 각 분야와 각 진영마다 자리잡고서  “내 말만이 진짜다”라고 외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진리는 외치는 목소리의 크기에 달려있지 않음을 성경은 알려줍니다. 예수님은 헤롯왕(헤롯 안티파스)에게 심문당할때 침묵으로 메시야임을 보여주셨습니다. (이사야 42:2-3 “그는 외치지 아니하며 목소리를 높이지 아니하며 그 소리를 거리에 들리게 하지 아니하며 상한 갈대를 꺾지 아니하며 꺼져가는 등불을 끄지 아니하고 진실로 정의를 시행할 것이며”).반면, 초대교회를 박해했던 헤롯왕(헤롯 아그립바)는 뛰어난 연설로 ‘신의 소리’라는 찬사를 받았으나, 허망하게 죽고 말았습니다.

 

COVID-19 팬데믹으로 모두 어려운 시기입니다.  팬데믹으로 인한 위기는 건강과 가정경제를 위협하고 공동체의 대면접촉을 막아 개인을 고립시키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자신의 내면을 돌아보며 주위를 둘러보며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에 귀기울일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그러나, 오히려 유튜브 등 각종 매체를 통해 들리고 보이는 자극적인 소음들에  이전보다 더 많이 귀와 눈을 열어놓고 있다면,  하나님과의 거리는 점점 멀어지게 될 것입니다.

 

소리없이 찾아온 봄처럼 조용하게 다가오는 주님앞에 오감을 열고 겸손히 귀 기울이므로 더 깊고 넓은 신앙의 길로 나아가는 성도가 되기 바랍니다.  

이진우 낙원장로교회 담임목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