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은 죽은 생명이 되살아나는 것이다. 소생, 혹은 회생을 뜻하기도 한다. 죽음에서 다시 살아나는 것이니 당연히 놀랍고도 기쁜 일이다.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에 못박혀 죽은 지 사흘만에 다시 살아난 것은 인간의 능력을 초월하는 초자연적 기적이다. 그는 죽은 것처럼 보였던 가사상태에서 깨어난 것이 아니라, 가시 면류관을 쓰고 채찍에 맞고, 손과 발에 못이 박혔고, 창에 찔려 온 몸의 피와 물을 쏟아내고 세상을 떠났다. 그러고도 자신이 예언한대로 다시 살아났다. 그래서 인간이 아닌 신의 영역으로 이해할 수밖에 없는 신비로움의 대상이다. 죄와 사망의 굴레에서 신음하는 인간을 대신하여 희생 제물이 되고 다시 살아났다는 구원과 부활의 섭리는, 전능한 신의 논리가 아니면 믿기지 않는다.

그렇게 인간 세계에선 불가능한 생명의 부활이기에, 신성(神性)의 예수와 구원의 역사를 믿으면 죄와 사망을 이기고 영생을 얻을 것이라는 부활신앙이 확증적으로 전파되기에 이르렀다. 그래서 사람들은 예수 부활을 기뻐하고 영생의 소망을 품으며 부활절을 축하하고 찬미한다.

 

비단 예수의 경이롭고 신령한 부활 뿐만이 아니다. 우리가 세상사에서 흔히 접하는 부활이라는 단어는 반갑고 기뻐할 일들에 많이 쓰인다.

패가망신 했던 사람이나 가문이 다시 일어나 흥성하면 부활이라고 한다. 쫄딱 망했던 회사나 사업이 되살아나 번창하면 부활한 것이다. 한 때 날리던 선수가 형편없이 추락했다가 각고의 노력 끝에 예전의 기량을 다시 뽐내는 것도 부활이라고 한다. 프로골프를 평정해 ‘황제’ 별칭을 얻은 타이거 우즈가 중년에 접어들고 몸이 고장나며 차츰 하위로 쳐지자 사람들은 이젠 끝났다보다 여겼다. 그런데 14년만인 2019년 상금 207만 달러를 거머쥐는 마스터즈 대회를 제패해 엄청난 부활의 환호를 받았다. 최근 교통사고로 중상을 입은 그가 재활에 성공해 다시 부활하게 될지, 또 구름떼 갤러리를 몰고 다닐 수 있을지, 골프팬들은 궁금해 한다.

‘부활’의 어의(語意)가 지닌 긍정적인 의미 그대로 반갑고 좋은 부활들만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데 세상은 그렇지가 않다. 제발 부활하지 말고, 다시는 되살아나지 않았으면 하는 일과 현상들 또한 우리 주변에는 너무나 많다.

 

요즘 불안과 공포의 대상인 COVID-19 팬데믹이 중세 페스트나 스페인 독감, 그리고 사스와 메르스 같은 전염병의 재현이라는 사실은 익히 거론됐으니 차치해 두자.

40여년 전 광주에서 보고 겪었던 쿠데타 군인들의 무자비한 학살 망령이 미얀마에서 되살아난 것을 본다. 그런 비인간적인 만행에도 손을 쓰지 못하는 유엔이나 국제사회의 대립구도 역시 옛날의 되돌이 판 같다. 몸집이 커진 중국과 이를 견제하려는 미국의 격화되는 대립상은 30여년 전에 지구상에서 사라진 것으로 보였던 냉전의 부활이라는 시각이 나온다. 한동안 훈풍이 불던 남-북관계와 북-미관계도 그렇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동키호테식 처신과 바이든 대통령의 ‘원칙주의’에다 ‘방해꾼’ 일본까지 끌어들이면서 다시 냉풍이 불기 시작한 것은 참 답답한 분단민족의 현실이다. 백인 우월주의와 유색인종 차별을 격화시킨 ‘거짓선동’ 정치인 트럼프가 대선 패배 이후 재기와 부활을 노린다는 소식은 전혀 반가울 수가 없다.

태평양전쟁의 패퇴로 숨이 끊어졌던 일본의 군국주의가 질긴 생명력으로 되살아 난 것 또한 우리를 불유쾌하게 만든다. 독도문제, 군대위안부와 강제징용 문제, 동해문제, 무역제재와 국제기구(WTO) 수장 반대…사사건건 걸고 넘어지는 졸렬함에서 한때 고개를 숙인 듯 했던 저들의 극우적 마각이 갈수록 기승을 부리는 부활의 국제적 폐해를 본다.

 

역시 해방이후 지리멸렬했던 친일 세력이 ‘반민특위’를 무력화시킨 이승만의 반민족적 ‘공로’로 부활한 것은 한국 근대사에 ‘천추의 한‘으로 남고 말았다. 친일의 독버섯은 민족정신을 오염시켰고, 대대로 특권과 이권을 누리면서 나라를 병들게 하고 국민을 이간질했으며 분단대결을 심화시켰다. 민주주의를 압살한 연이은 개발독재 군사독재와 토건비리 · 정경언 유착, 그리고 국정농단에 헌정유린까지… 동학과 삼일정신, 민주항쟁의 기개로 무장한 깨시민들이 분기하여 이제 겨우 민주주의가 꽃을 피우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저들 독버섯의 속성과 카르텔은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다.

최근 선거열기로 뜨거운 한국의 정정에서 되살아나고 있는, 그 슬프고 짜증나는 부활현상에 답답해진다. 사람들은 다시 저들이 설치는 세상으로, 옛날 그 시절의 부활을 원하는 것일까?.

                                                                                                 < 김종천 시사 한겨레 편집인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