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사' BTS에 임명장... 문대통령 "대한민국 품격 높였다..여러모로 고맙다“

● COREA 2021. 9. 14. 11:44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특사 임명장 수여식 이어 오찬도…외교관 여권 · 만년필 선물

유엔총회 SDG 행사에 문 대통령 · BTS 함께 초청받아

RM "사랑 보답할 기회…열정·패기로 멋지게 해내겠다"

 

BTS RM과 인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임명장 수여식에서 그룹 BTS 멤버 RM과 사진촬영을 마치고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방탄소년단(BTS)에게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임명장을 수여하고 각별한 격려와 감사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BTS 멤버들에게 외교관 여권, 만년필 선물을 전달하면서 주먹인사를 나눴다. 기념촬영 직후 BTS 멤버 제이홉이 문 대통령에게 양손 엄지를 들어 보여 현장에서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수여식 후 환담에서 문 대통령은 "다들 정말 잘 생겼다"고 말문을 열며 BTS 멤버들을 거듭 반겼다.

 

문 대통령은 BTS의 히트곡 '버터'가 빌보드 1위를 재탈환하고, BTS가 미국 음악 시상식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에서 3관왕에 오른 점을 축하한 뒤 "뮤직 어워즈 '올해의 그룹' 분야에서 블랙핑크와 경합했다는 보도가 나오는데, 한국 팝의 유력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우리 BTS의 팬이기도 하지만, 여러모로 참 고맙다"며 거듭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K-팝, K-문화 위상을 더없이 높이 올려줌으로써 대한민국의 품격을 높여줬다"고 했다.

 

 

BTS가 한국 콘텐츠의 전 세계적 확산 분위기를 이끌고 있다는 게 문 대통령의 평가다. 문 대통령은 "덕분에 화장품 수출도 사상 최대를 기록하게 됐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BTS가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의 안무에 수화 안무를 포함한 점을 거론, "세계의 청각장애인들에게 큰 희망을 줬을 뿐 아니라,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게 힘을 준 것은 누구도 할 수 없는 일로, 다시 한번 고마움을 표한다"고 했다.

 

나아가 "대통령 개인으로서는 외교에 굉장히 큰 도움을 받고 있다"며 외국 정상과의 회담에서 K-팝, 특히 BTS를 대화 소재로 올려 부드러운 분위기를 만들어나간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상들이 '우리 아이들·손자들이 BTS를 너무 좋아한다'고 얘기하고, 심지어 '한국 방문 시 BTS가 함께 와서 K-팝의 밤을 열어 달라'고 부탁하기도 한다"며 "외교적으로 여러분들이 큰 힘이 되고 있다"고 했다.

 

BTS와 기념사진 촬영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임명장 수여식에서 그룹 BTS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뷔, 제이홉, 진, 문 대통령, RM, 슈가, 지민, 정국.

 

BTS 리더인 RM은 "대한민국의 한 국민으로서 국익, 외교에 도움이 된다는 말씀을 주셔서 더한 영광이 아닐 수 없다"며 "또 특별사절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뭔가 할 수 있다는 것이 너무나 큰 영광"이라고 답했다.

 

이어 "음악과 춤 말고도 우리가 받은 사랑을 어떻게 보답하고 많은 것을 돌려드릴 수 있을까 늘 고민하고 있었는데, 대통령께서 너무나 좋은 기회를 주셨다"며 "특사 활동을 열심히 해보겠다"고 밝혔다.

 

RM은 "저희가 젊은 세대의 열정과 패기로 늘 하던 것처럼 멋지게 해내고 돌아오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BTS 멤버들에게 전한 외교관 여권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임명장 수여식에서 그룹 BTS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사진은 이날 BTS 멤버들에게 전해진 외교관 여권과 기념품(만년필).

 

방탄소년단은 내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것으로 특사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이번 유엔총회에서는 지속가능발전목표(SDG)가 핵심 의제로 논의될 예정이며, 방탄소년단은 오는 20일 열리는 'SDG 모멘트(Moment)' 행사에 참석해 연설하고 영상으로 퍼포먼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환담에서 유엔 측이 '(SDG 관련 행사에) 정상들을 대표해서 문 대통령이, 전 세계 청년들을 대표해서는 BTS가 참여했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요청을 해 왔다며 "그 자체로 대한민국의 국격이 대단히 높아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간도 많이 빼앗기고 여러 부담도 있어 (BTS에) 피해도 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럼에도 흔쾌히 특사 자리를 수락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BTS의 이날 만남은 오찬으로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