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민주 원탁회의 ‘시민 아카데미’ 10월 24차 강좌 열어

● 한인사회 2021. 10. 9. 13:04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한인 정치인 배출, 본인 열의와 한인사회 관심 - 세심한 노력 필요

내년 3.9 한국대선 "민주적이고 공의로운 개혁세력 집권해야"강조

 

10월2일 식당서 대면행사로... 투표 참여운동 전개하기로   

 

 

캐나다 범민주원탁회의가 ‘나눔과 익힘의 장’으로 개설한 월례 「시민 아카데미」의 제24차 강좌가 지난 10월2일 쏜힐 사리원식당에서 열렸다.

 

재외동포재단과 시사한겨레 신문이 후원한 이날 강좌는 ‘향후 100년은 오늘 우리 가슴에-깨어있는 민초의 힘과 열정으로, 새 인물 길러 새 시대 연다’라는 올해 연간주제를 바탕으로 지난 9.20 연방총선과 내년 3.9 한국 제20대 대선과 관련해 ‘캐나다와 한국의 선거, 새 리더십 구축의 과제’라는 제목을 놓고 참석자들의 열띤 발표와 토론이 있었다.

 

참석자들은 캐나다 9.20총선과 한인 정치인 의회진입 무산의 원인을 짚어보며 “유능하고 헌신적인 인재를 발굴하고 육성하려면 당사자의 열의는 물론 한인사회가 좀 더 세심한 관심과 노력을 쏟아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한국 3.9 대선에 대해서는 민주주의의 퇴행이 되풀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전제 하에 민주적이고 공의로운 개혁세력의 집권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해외 투표권 행사운동에의 주도적 연대에 뜻을 모았다.

 

민주 진보인사와 단체들의 모임체인 캐나다 범민주원탁회의(Korean Canadian Democratic Community Roundtable Conference)는 과거 반독재·민주화 후원활동을 했던 한인 민주인사들을 포함해 기존의 시민운동 및 진보단체, 종교인, 언론인, 활동가 등이 개인 혹은 그룹으로 참여해 2016년 11월12일 출범한 시민 연대단체다. < 문의: canadaminju@gmail.com, 416-773-0070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