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위' 주지사 미 메릴랜드주, 코리아타운 공식개장

● 한인사회 2021. 10. 9. 23:33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한인상권 밀집지역에 지정…풀뿌리 기부로 조형물도 설치

 

미 메릴랜드주 코리아타운 지정 행사=미국 메릴랜드주가 9일 하워드카운티 엘리콧시티 일대를 코리아타운으로 공식 개장하는 행사를 하고 있다. 연설대 기준으로 바로 뒤가 래리 호건 주지사, 왼쪽이 유미 호건 여사, 오른쪽은 이수혁 주미대사.

 

미국 메릴랜드주가 9일 주내 한인 상권 밀집 지역에 코리아타운을 지정하고 공식 개장했다.

 

메릴랜드주에 따르면 래리 호건 주지사는 부인 유미 호건 여사, 이수혁 주미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하워드카운티 엘리콧시티 일대에 코리아타운 개장 및 조형물 설치 행사를 열었다.

 

5마일(약 8km)에 걸쳐 지정된 이 지역에는 식당, 상가 등 한국 사업체 170곳가량이 들어서 있다. 호건 주지사는 2016년 이 일대 도로에 '한국로'(Korean Way)라는 명칭도 붙였다. 메릴랜드주에는 약 1만2천 명의 한국계 미국인이 거주하고 있다.

 

호건 주지사는 한국계 부인을 둬 '한국 사위'라는 별칭도 갖고 있다. 유미 호건 여사는 코리아타운 건립위원회의 명예위원장을 맡았다.

 

양 기둥 위에 한국형 기와를 올리고 단청 무늬를 넣은 2개의 조형물도 코리아타운 입구에 설치됐다. 이 조형물은 건립위가 한인동포 사회를 중심으로 풀뿌리 기부운동을 벌여 마련한 기금으로 제작됐다.

 

이날 행사 때는 한국 전통무용과 타악기 공연, 태권도 시범이 진행돼 흥을 더했다.

 

미 메릴랜드주에 코리아타운 공식 개장=미국 메릴랜드주가 9일 하워드카운티 엘리콧시티 일대를 코리아타운으로 지정하는 행사를 했다. 사진은 행사 참석자들이 코리아타운 입구에 설치된 조형물 앞에서 포즈를 취한 모습.  [ 메릴랜드주 제공]

 

호건 주지사는 인사말에서 코리아타운 개장으로 더 많은 이들이 놀라운 한국계 미국인 공동체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프로젝트는 수년에 걸쳐 진행됐다"며 "이 일의 성공에 대한 감사의 많은 부분은 다름 아니라 지칠 줄 모르고 노력한 영부인(유미 호건 여사)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그는 한국말로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하면서 '한국 사위'라는 말을 자랑스럽게 여긴다고도 했다.

 

호건 주지사 부부는 그간 한국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낸 친한파 인사로 통한다.

 

부인인 호건 여사는 주 정부 차원의 태권도의 날 지정, 한국전 참전용사를 위한 기념식 마련 등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한국 정부로부터 동백장을 받았다.

 

호건 주지사는 2024년 미국 대선 때 공화당 경선에 나설 주자로 분류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