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경선 후유증’…컷오프 순위 공방에 부정선거 논란까지

● COREA 2021. 10. 10. 15:24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국민의힘 대선 주자를 선출하는 2차 예비경선(컷오프)을 통과한 윤석열(왼쪽부터), 홍준표, 유승민, 원희룡 후보.

 

국민의힘이 지난 8일 2차 예비경선을 통해 본경선 진출자 4명을 추렸지만 당이 공식발표하지 않은 순위를 놓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일부 언론에 순위가 보도되자 후보들은 당 선거관리위원회에 유출 책임을 물었고 부정경선 주장까지 터져나왔다.

 

국민의힘은 1·2차 예비경선 모두 순위를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았다. ‘정당에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는 선거일까지 공표할 수 없다’는 공직선거법 조항을 이유로 들었지만, 1위 후보자가 누구냐에 따라 표 쏠림이 있을 수 있고 이로 인한 ‘불공정 경선’ 논란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기도 했다. 그러나 <조선일보>가 지난 9일, 2차 예비경선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위, 홍준표 의원이 2위라고 보도하자 홍준표·유승민 캠프는 당 선관위를 향해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반발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어 ‘4%포인트 차이 승리’라는 윤 전 총장 쪽의 주장은 “가짜”라며 진화에 나섰다. 한기호 사무총장은 “선관위 (득표율) 자료를 본 사람은 정홍원 선관위원장과 저, 성일종 의원 세 사람이며 밖에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며 “추측성 기사는 공정한 경선에 대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유감을 나타냈다.

 

 

당의 해명에도 윤석열-홍준표 캠프는 신경전을 이어갔다. 방송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4%포인트 앞섰다고 들었다”고 발언한 윤석열 캠프 김경진 대외협력특보를 겨냥해 홍준표 캠프는 이날 방송사에 “특정 후보 캠프 소속 인사가 패널로 출연하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조치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홍 의원도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 캠프에서) 이번에 확인되지 않는 경선결과를, 거짓주장을 계속하는 반칙을 일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2차 컷오프에서 떨어진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한발 더 나아가 이번 경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했다. 당 공명선거추진단장인 김재원 의원은 득표율 조작 여부를 조사하겠다면서도 “만일 사실이 아닌 주장을 함부로 했다면 허위사실을 주장한 자가 엄중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오연서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