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토론토협의회 제20기 10월10일 출범

● 한인사회 2021. 10. 11. 23:20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리치몬드힐 쉐라톤 파크웨이 호텔서 100여명 참석 성대히

 김연수 회장 등 임원 임명장, 자문위원 위촉장 전수... 활동계획 정해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알리는 '피스메이커' 와 민간외교관 역할기대"

 

민주평통 토론토협의회(회장 김연수)가 제20기 출범회의를 10월10일 오후 5시부터 리치몬드힐 쉐라톤 파크웨이 호텔에서 자문위원과 각계 축하인사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히 열었다.

이날 출범회의에는 모국 평통 사무처에서 전일린 자문건의국장과 전현준 지역협력분과위원장, 이창희 정책연구위원 및 이현정 미주지역담당관 등이 추진단으로 참석했고, 토론토에서는 조성준 온타리오주 노인부 장관과 성낙신 전 토론토협의회장을 비롯한 협의회 전 임원 등이 참석했다. 연아 마틴 연방 상원의원과 마지드 조하리 하원의원(리치몬드 힐), 김정희 토론토한인회장 등은 축하영상으로 메시지를 전했다.

 

 

20기 민주평통은 지난 9월1일부터 2년 임기가 시작되었으며, 이날 출범회의를 가진 토론토협의회는 몬트리올 지회(지회장 이채화)와 오타와지회(지회장 박진희)를 포함해 자문위원 119명으로 구성됐다.

국민의례에 이어 위촉장 전수, 각계축사, 정기회의, 평화통일 특강 순서로 진행된 출범회의에서 평통의장인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전일린 국장이 김연수 회장과 장은숙 상임위원, 이채화 몬트리올 지회장과 박진희 오타와 지회장, 정재열 간사 등에게 임명장을 전달했고, 자문위원들은 김득환 토론토총영사가 위촉장을 전수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세번째 연임하게 된 김연수 회장은 개회사에서 “각계각층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자문위원들과 함께 힘을 모아 민족의 염원인 통일시대를 열어가는데 일익을 담당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여성분과와 청년분과의 역할이 더 강화된 이번 20기에는 다양성에 중점을 두고 서로 협력하여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뒷받침 할 수 있도록 중추적 역할을 해나가자”고 자문위원들에게 당부했다.

 

이석현 평통 수석부의장을 대신한 축사에서 전일린 국장은 “평화 만들기는 대대손손 이어져야 한다”며 자문위원들이 지역사회 내에서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알리는 '피스메이커' 와 민간외교관의 역할을 다해달라고 격려했다.

김득환 총영사는 축사를 통해“이번에 위촉된 자문위원들과 특히 젊은 자문위원들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며 “다민족사회인 캐나다에서 모범적인 커뮤니티로 성장해 나가면서 평화통일 기반을 마련해 나가는데 함께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조성준 온주 장관도 축하의 말을 전하고 “평통 토론토 협의회가 한반도 평화통일은 물론 캐나다 사회에서 한인들의 위상을 높이는 데에도 기여해달라”고 당부했다.

 

회의는 이어 자문위원 활동안내 영상 상영과 평통사무처 이창희 정책연구위원의 20기 활동방향 및 2021년 주요업무 소개가있었다. 이 위원은 20기가 '지속가능한 한반도 평화실현'을 목표로 국민의 목소리 건의 자문 기능, △지역의 평화‧통일여론 중심 역할 수행, △동포사회 평화 통일 공공외교 선도, △청년세대의 평화‧통일 역할 강화 등 4대 활동방향을 중심으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정기회의에서는 새로 선임한 협의회 임원을 인준하고 향후 사업계획도 알렸다.

 

 

저녁식사와 축하공연 후에는 전현준 평통 사무처 지역협력분과위원장(국민대 겸임교수)이 ‘문재인 정부의 평화번영 정책과 평화 공공외교’라는 주제로 통일강연을 하고 이날 행사를 마쳤다.

전현준 위원장은 강연에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 공존 및 교류협력은 민족번영의 지름길”이라고 강조하고 “해외 한인들과 특히 평통 자문위원들이 평화‧통일 공공외교에 적극 나서 거주국에서의 평화통일 분위기 조성에 앞장서야 한다”고 역설했다. < 문의: puac.toronto.20@gmail.com, 647-560-8180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