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관계자 “중도하차 고려하는 건 아냐”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12일 선거운동 일정 중단을 전격 선언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5%를 넘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전면 쇄신’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실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에서 “심상정 후보는 현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이 시간 이후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다만 심 후보 쪽은 후보 사퇴나 다른 당 후보들과의 단일화 등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심 후보는 그간 지지율이 3% 안팎에 머무는 답보 상태가 이어지면서 당 안팎에서 압박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약진’하는 반면, 심 후보는 대선 ‘4자 구도’ 형성 이후 꾸준히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는 것에 대한 문제의식이 컸다고 한다. 이날 발표된 리얼미터 조사(1월10~11일 조사)에서 심 후보의 지지율은 3%를 기록했다. 3주 전 같은 조사(12월20~21일 조사)에서도 3.6%에 그쳤다 (자세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 정의당 선대위 관계자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후보가 이 상황에선 일상적인 후보 활동이 의미가 없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일정을 그대로 진행하는 것보다는 숙고하고 돌파구를 어떻게 마련할지에 대해 고민해보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심 후보는 이날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와 <채널에이> 인터뷰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선대위 쪽에 연락해 ‘일정 중단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한다. 정의당 관계자는 “전략 수정 등 변화가 필요하다는 내부 논의가 있었는데 일정 중단까지는 예상치 못했다. 사생결단의 각오로 결단해야 한다는 의지로 해석한다”고 전했다.

 

앞서 심 후보는 이날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저조한 지지율에 대해 “기본적으로 정권교체와 시대 변화에 대한 열망이 지금 대선 후보들의 지지율을 움직이고 있는데 제가 그 대안으로 국민들에게 아직 믿음을 주고 있지 못해 답답하고 많은 고민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년 동안 국민의 기대에 크게 부응하지 못했지만, 정의당은 20년 동안 시민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일관되게 실천해왔다”며 “심상정이 주저앉는 것은 노동의 자리가 주저앉는 것이고 사회적 약자들의 자리가 없어지는 것이고 한국의 미래가 중단되는 것이 아니냐는 절박한 마음으로 선거에 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에 대해 “단순히 젠더 차별이 아니라 민주주의를 위협할 수 있는 중대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성별로 갈라치기 해 차별과 혐오를 부추겨 득표 전략으로 삼는 것은 매우 나쁜 정치”라며 “우리 사회를 갈라놓고 정치를 왜곡했던 지역주의 이상의 갈등 요소가 될 수 있는 만큼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여성 정책 공약이 상대적으로 많다는 질문엔 “저희 당은 페미니즘 정당”이라며 “저희가 말한 페미니즘은 남성, 여성, 성 소수자 할 것 없이 모든 성이 존중받는 사회로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정의당은 모든 보편적 가치를 대변하며 민주주의 선진국으로 우리 사회를 바꾸고자 하는 정당”이라고 설명했다.     조윤영 서영지 이완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